•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우먼스톡의 ‘온라인 외상거래’ 어떻게 하는 걸까?

물건 먼저 구매 후 30일 뒤 결제 개념 도입..“충성고객 위한 서비스”
기존 고객 편의성 확대·신규 고객 유입 활용..결제 연체시 불이익 ‘주의’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나중에 알바비 받아서 결제하면 되니까, 평소에 좋아하는 브랜드의 립스틱을 최저가로 살 수 있어서 색깔별로 구매해서 쟁여두려고요.”


우먼스톡이 당장 돈이 없더라도 필요한 물건을 온라인에서 살 수 있는 시대를 열었다. 현재 우먼스톡의 주 고객층인 2030대 고객들이 복잡한 결제 과정을 거치지 않고, 쉽게 쇼핑할 수 있도록 온라인상의 '외상' 개념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기존 고객의 쇼핑 편의성을 확대하고, 신규 고객을 유인하는데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잘만 활용하면 쇼핑의 꿀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우먼스톡의 '외상 거래'에 대해자 자세히 알아봤다.


우먼스톡이 지난 10일 자체 개발한 '우먼페이'에 등록하면 당장 결제를 하지 않더라도 먼저 물건을 받고, 나중에 결제할 수 있다. 기존 모바일을 통한 간편결제를 신뢰하지 못한 고객이나, 결제 과정없이 빠르게 쇼핑을 원하는 고객을 위한 서비스다.


홈페이지에서 '우먼스톡 페이'에 체크카드 혹은 신용카드를 등록한 후 물건을 구매할 때 '외상거래'를 선택할 수 있다. 신규 고객의 경우 현재 우먼스톡에서 이벤트(5만원 외상 한도)로 제공하고 있는 범위에서 쇼핑이 가능하다. 카드를 이미 등록한 고객은 기존 구매내역에 따라 외상 한도가 주어진다.


쇼핑을 한 후 바로 결제(카드·무통장입금·간편결제 등) 혹은 외상 거래 중 선택할 수 있다. 한도 내에서 외상 거래로 쇼핑하면 30일 뒤에 자동으로 결제가 진행된다. 외상한 금액을 완납하면 외상 한도가 1.5배 높아지며, 외상금액과 상관없이 별도의 이자가 붙지 않는다. 다만, 이번 외상 거래의 경우 미성년자는 이용이 제한된다.


우먼스톡은 신개념 결제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이번 서비스는 우먼스톡의 충성 고객들의 의견이 반영됐다. 최저가를 지향하는 뷰티커머스는 고객들의 재구매율이 높은 편인데, 급여일(혹은 알바비 날짜)에 맞춰 쇼핑 하느라 파격세일을 놓치는 경우가 있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에 물건을 먼저 받은 후에 결제를 나중에 해도 되는 서비스를 도입한 것이다. 우먼스톡 관계자는 “기존 충성고객들이 부담없이 편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서비스화한 것이다”면서 “여기에 다른 공룡커머스와 경쟁하기 위해 후발주자로서 새로운 마케팅을 시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외상 거래'인만큼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구매 후 30일이 지나 결제 시점에서 체크카드의 잔액이 부족하거나 신용카드 거래 한도 초과 등의 이유로 지불이 늦어질 경우 카드업체로부터 별도의 연락을 받는 등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


우먼스톡 관계자는 “지급기일이 지났는데도 제때 지불이 안된 경우는 먼저 연체에 대한 안내를 한 후 카드업체로 관련 내용이 넘어가게 된다”며 “이 경우를 제외하고 체크카드를 잘 활용하면 신용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고, 외상한 금액을 완납하면 외상 한도가 1.5배 높아지는 점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기자수첩] ‘최고의 설계사 300명’, 그들은 어디에?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최고의 설계사들 300명이 선정됐다면서요? 그 사람들에게 보험을 가입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인더뉴스 독자) “아, 그것까지는 생각해보지 못 했네요. 제가 한번 알아보겠습니다.”(기자) 지난 7일 <생보협회 “골든 펠로우가 모든 설계사의 본보기돼야”>라는 기사를 썼다. 생명보험협회가 ‘골든 펠로우(Golden Fellow of the year)’300명을 선발했다는 게 주요 내용. 골든 펠로우 300명은 불완전판매 건수를 제외하고도 근속 기간과 인증 연속 횟수, 유지율, 소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된 보험 설계사들이다. 골든 펠로우로 선정된 보험설계사들이 우수 설계사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해당 기사를 읽어 본 독자들 중에서 골든 펠로우 설계사에게 보험 가입을 문의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초보 기자인 나는 미처 그것까지는 생각하지 못 했다. “자세히 알아봐서 기사로 알려드릴게요.”의욕을 불태우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불은 금방 꺼질 듯했다. 생보협회 측이 “관련 정보를 공개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해왔기 때문이다. 선정된 설계사들의 정보를 공개할 경우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게 주된 이유였다. 다시 불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