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CJ제일제당, 스팸 누적 판매 개수만 10억개

시장점유율 49%로 압도적 1위..2020년까지 4000억원대 성장 바라봐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즉석밥은 햇반, 반창고는 대일밴드 등 제품명이 고유명사가 되는 경우가 있다. 그 중 캔 햄의 스팸도 빼놓을 수 없다.


1987년 처음 출시된 CJ제일제당의 ‘스팸’이 출시 30주년을 맞았다고 12일 밝혔다. ‘따끈한 밥에 스팸 한 조각’을 광고 문구로 앞세워 더 이상 미국에서 들어온 캔 햄이 아닌 한국의 인기 반찬으로 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스팸은 지난 30년 동안 약 10억 개가 판매됐고 누적 매출은 3조 5000억 원에 육박한다. 후발업체들의 거센 추격 속에서도 50%에 가까운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국내 가공식품 시장에서 올해도 10% 이상의 성장을 예상하고 있다. 스팸의 인기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과거 캔 햄은 비싼 고기를 대체하는 제품의 이미지가 강했다. 그러나 CJ제일제당은 스팸을 출시하며 지속적으로 맛과 품질을 개선하고 까다로운 원료선정과 위생관리를 통해 캔 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변화시켰다.


쌀밥과 김치, 계란프라이와 함께 ‘밥반찬’으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았고 특히 2002년 ‘따끈한 밥에 스팸 한 조각’이라는 광고 문구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최근 실속형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스팸 선물세트는 매년 매출이 성장하고 있는 추세다. 지난 2015년에는 2810억 원, 2016년 3050억 원 2017년은 3300억 원을 예상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2020년까지 스팸을 4000억 원대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방침이다. 양성규 CJ제일제당 마케팅담당 과장은 “한국 소비자들의 스팸에 대한 사랑은 각별하다”며 “30년 동안 이어져 온 소비자들의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최근 스팸 30주년을 기념해 공식 페이스북을 오픈했다. 스팸을 활용한 레시피를 하루에 하나씩 업로드하는 ‘스팸매일’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기자수첩] ‘최고의 설계사 300명’, 그들은 어디에?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최고의 설계사들 300명이 선정됐다면서요? 그 사람들에게 보험을 가입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인더뉴스 독자) “아, 그것까지는 생각해보지 못 했네요. 제가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기자) 지난 7일 <생보협회 “골든 펠로우가 모든 설계사의 본보기돼야”>라는 기사를 썼다. 생명보험협회가 ‘골든 펠로우(Golden Fellow of the year)’300명을 선발했다는 게 주요 내용. 골든 펠로우 300명은 불완전판매 건수를 제외하고도 근속 기간과 인증 연속 횟수, 유지율, 소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된 보험 설계사들이다. 골든 펠로우로 선정된 보험설계사들이 우수 설계사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해당 기사를 읽어 본 독자들 중에서 골든 펠로우 설계사에게 보험 가입을 문의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있었다. 초보 기자인 나는 미처 그것까지는 생각하지 못 했다. “자세히 알아봐서 기사로 알려드릴게요.”의욕을 불태우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불은 금방 꺼질 듯했다. 생보협회 측이 “관련 정보를 공개하기 어렵다”는 답변을 해왔기 때문이다. 선정된 설계사들의 정보를 공개할 경우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게 주된 이유였다. 다시

‘탄생 100주년’..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의 발자취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교보생명이 ‘대산(大山) 신용호’ 창립자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신용호 창립자는 ‘세계보험대상’을 수상하고 ‘세계보험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보험업계의 세계적인 인물이다.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는 대산 신용호 교보생명 창립자는 20세기 한국경제를 빛낸 기업인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보험의 선구자, 보험의 거목’으로 불리며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보험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대산은 1917년 전남 영암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났다. 이 후 중국 다롄, 베이징 등지에서 사업을 펼쳤고, 이육사 등 애국지사와 교류하며 대산은민족기업가로서의 꿈을 키웠다. 해방 후 귀국한 대산은 한국전쟁의 상처로 피폐해진 조국의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교육이 민족의 미래다’라는 신념으로 교육보험 사업을 결심했다. 치열한 연구 끝에 생명보험의 원리와 교육을 접목한 ‘교육보험’을 창안하고, 1958년 8월 7일 ‘대한교육보험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창립과 동시에 ‘진학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출시한 교육보험은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독창적인 보험상품이었다. 교육보험은 곧 누구나 배울 수 있다는 희망의 상징이 됐고, 높은 교육열과 맞아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