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종석 대표 “최대 매출·수익 두 마리 토끼 잡겠다”

CJ프레시웨이 문 대표 취임 1주년..조직개편 이후 지역밀착형 영업력 강화
1인당 생산성 전년比 5% 상승..“상생 바탕으로 두 자리수 이상 성장할 것”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CJ프레시웨이 문종석 대표가 취임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9월 CJ프레시웨이 사단의 지휘봉을 잡았을 때부터 강력하게 추진해 온 사업들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취임 후 조직개편을 통해 현장에서 답을 찾는 등의 노력으로 경쟁력을 키워 왔다.


13일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문종석 대표는 지난 1년 간 서울과 수도권 중심의 영업망을 지역밀착형 조직으로 탈바꿈시켰다. 결과적으로 지역밀착형 영업력 발휘가 가능해져 사업영역의 전국 확대가 가능해진 것이다.


조직개편 초기에는 바뀐 환경 때문에 어려움도 많았지만, 최근에는 영업조직과 상품조직, SCM(물류) 조직 간의 시너지가 발휘돼 생산성도 향상되고 있다. 1인당 생산성도 작년과 비교해 약 5% 늘어났다.

 

성공적인 조직개편의 효과로 회사의 실적도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냈다. CJ프레시웨이의 상반기 매출액은 1조 8000억원을 상회했다. 지난 2분기 동안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할 정도로 창립 이래 최대 매출 기록을 연거푸 갈아치웠다.


내실 있는 성장으로 영업이익도 작년 보다 135% 증가한 283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외식업 경기가 위축된 상황 속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는 평이다.

 

실제로 식자재 유통 부문과 단체급식사업 부문 모두 고른 성장을 이끌어 냈다. 여기에 중국과 베트남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사업도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하반기에도 CJ그룹 특유의 ONLY ONE 상품과 서비스로 최고의 가치를 창출해 창립 이래 최대 매출과 최대 수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계획이다.

 

무엇보다도 먹을거리를 유통하고 단체급식 사업을 운영하는 회사인 만큼 식품 안전관리 시스템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시켜 식품안전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다.

 

문 대표는 지난 1일 창립 17주년 기념식 자리에서 주요 경영진들을 대상으로 “‘최대 매출’과 ‘최대 수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잡기 위한 전략으로 사업구조 혁신을 통한 견고한 수익구조를 완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핵심 역량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지속 발굴로 고성장 구조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CJ그룹의 경영철학 핵심인 ‘사업보국’ 실현을 위해 농가와의 상생, 중소 외식업체와의 상생, 중소 식품 제조사와의 상생, 지역의 중소 유통 상인들과의 상생을 바탕으로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사업기반을 더욱 공고히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J프레시웨이의 하반기 경영 전략은 사업 파트너와의 상생을 바탕으로 식자재 유통 부문과 단체급식 사업 부문의 핵심역량을 강화하고, 글로벌 사업을 보다 견고히 다지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매년 두 자리 수 이상 성장을 위해 각 사업 부문별 경쟁력을 확보하고, 차별화된 서비스와 가치를 제공해 시장을 리딩하는 기업을 넘어 새로운 먹거리 문화를 만드는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포석이다.

 

전체 사업의 약 90%를 차지하고 있는 식자재 유통 부문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국내 우수 농가와의 계약재배를 확대해 ‘산지에서 식탁까지’ 신선하고 안전한 식자재를 유통하는 것에 주력한다. 해외 유명 식자재 독점 수입 등을 통해 글로벌 상품 경쟁력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인수한 송림푸드를 활용한 시너지 창출도 강화한다. 송림푸드는 빠른 주기로 변화하는 식품 외식 업계에서 다품종 소량 생산, 즉 맞춤형 주문생산으로 핵심 소스를 제공할 수 있어 외식업체 전용 소스 등 CJ프레시웨이의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과 전략적 협업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송림푸드는 사업 확대를 위해 현재 충북 진천에 제3공장을 증축하고 있으며, 연내 완공되면 체인과 식품제조사 원료용 분말-엑기스 소스 생산력이 배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단체급식 사업 부문에서는 틈새시장 공략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기존 전통적 단체급식 사업장인 산업체와 오피스의 단체급식 사업장을 포함해 병원과 레저 경로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는 국내 사업 성장과 함께 미래 먹거리인 글로벌 사업 비중을 높이는 데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중국에 비해 사업환경이 우호적인 베트남 시장을 중심으로 내수 유통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물류센터를 완공한다.

 

여기에 현지 식자재 유통 기업에 대한 M&A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장기적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형 식자재 유통시스템’을 선보여 상대적으로 낙후된 현지 시장의 산업화와 선진화에도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휴대폰 보험, 개통 후 30일內·2년만 가입가능..왜?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 26세 대학생 A씨는 최신 휴대폰을 구매한 지 두 달 만에 휴대폰을 떨어트려 액정이 깨졌다. 휴대폰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던 터라11만 5500원의 액정수리비를 전액 자비로 부담해야 했다. 휴대폰의 파손/분실을 대비하기 위해보험에 가입하려고 했지만,"휴대폰을 개통한 후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적게는 수십 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이 넘는 휴대폰. 개통 후 30일 이내에 가입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을 2년 넘게 사용하고 있지만, 휴대폰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기간은 2년(한 통신사는 30개월)에 불과하다.이유가 뭘까? 1. 휴대폰 보험(단말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어디? 휴대폰 보험을 취급하는 보험사는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5곳이다.SK텔레콤은 삼성화재와 메리츠화재의 상품을, LG유플러스는 KB손해보험 상품을, KT는 현대해상과 동부해상 상품에 가입돼 있다. 계약구조의 관계는 보험사와 고객이 아니라, 통신사와 고객이다. 고객이 매달 내는 보험료는 손보사가 아니라 통신사로 들어간다. 보험사로부터 휴대폰 보험을 구매한 통신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