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DGB생명, 모바일 플랫폼 구축 위한 회의 진행

GA채널 중심으로 계약 정보·가입 제안 설계·고객 요청 업무 처리 가능

[인더뉴스 박한나 기자] DGB생명이 영업현장에서 디지털 확산에 속도를 내고 있다.

DGB생명(사장 오익환)은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모바일 플랫폼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 킥오프(Kick-off) 회의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오익환 사장을 포함해 임직원 30여명이 참석했다.

모바일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는 DGB생명의 디지털 영업혁신과 고객감동 서비스의 차별화를 위한 모바일 플랫폼 차세대 사업이다.

기존 보험업계의 모바일 시스템과 달리 DGB생명의 플랫폼은 GA채널에 중심을 둬 계약 정보·가입 제안 설계·고객 요청업무를 모바일 기기로 현장에서 즉시 완결해 영업환경 구축부터 업무처리 리드타임과 지원체계를 DGB생명 소속 설계사와 동일한 수준으로 제공한다.

국내 생명보험시장에서 GA채널의 위상과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는 DGB생명과 제휴한 GA법인대리점에 대한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밖에 DGB생명은 태블릿 PC 외에도 설계사의 스마트폰과 고객이 보유한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한 다양한 인증 방법으로 전자청약 등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모바일플랫폼에서의 고객창구를 고도화해 간편 로그인을 통해 편의성을 높이고, 보험거래만을 처리하는 것만이 아니다. 그룹 내 금융계열사들의 다양한 앱들과의 연계성을 높여 생활편의를 제공하는 등 고객감동의 핵심요소에 초점을 두고 개발할 계획이다.  
 
DGB생명 오익환 사장은 “이번 모바일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고객과 현장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겠다”며 ”궁극적으로는 디지털금융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생명보험사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