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열풍에 GS25 샐러드 매출 ‘쑥쑥’

전년比 매출 226.9%↑..체중조절·체형관리 관심 높아지면서 샐러드 찾아

[인더뉴스 조은지 기자] 거센 다이어트 열풍이 편의점 샐러드 카테고리의 폭풍성장을 이끌고 있다.


13일 GS25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샐러드 카테코리 매출을 살펴본 결과 작년 같은 기간 보다 226.9%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2015년 219.1%, 2016년 144.4%의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던 샐러드 매출이 올해 들어서 증가폭이 더욱 커졌다.


또 점포당 샐러드 매출 비중이 가장 높았던 달은 7월이었고, 8월과 6월이 그 뒤를 이었다. 여름이 가까워짐에 따라 다이어트를 하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샐러드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하루 중에서는 저녁 시간대에 샐러드를 구매하는 고객이 가장 많았다. 8월 한달 간 샐러드 구매 시간을 분석한 결과 하루 중 오후 6시~10시 사이의 매출비중이 36.7%로 가장 높았다.


샐러드를 찾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GS25는 오는 15일 200kcal 미만의 저칼로리 건강샐러드 2종을 출시할 예정이다.


채소와 크루통, 닭가슴살 구이와 파프리카 등의 토핑에 갈릭시저드레싱이 곁들여진 ‘시져시져샐러드’와 사과, 오렌지, 파인애플 등 조각과일과 각종채소를 유자레몬드레싱과 먹을 수 있는 ‘과즙뿜뿜샐러드’를 선보인다. 가격은 각 3200원이다.


김효경 GS25 샐러드 MD는 “체중조절과 체형관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샐러드를 찾는 고객에 늘고있다”며 “GS25는 12종의 다양한 샐러드를 판매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