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1분기 이어 2분기도 영업이익 흑자

2분기 매출액 1458억원·영업이익 4억원 기록
11번가 로고. 이미지ㅣ11번가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11번가가 수익성 중심 경영으로 올해 2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일 SK텔레콤의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공개된 11번가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 1458억원, 영업이익 4억원으로 1분기에 이어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1분기 매출액(1569억원)과 영업이익(43억원)보다는 다소 감소했지만, 분기 실적 기준 전년 동기대비 134억 개선된 영업손익을 기록하면서 2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11번가는 올해 연간 흑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익성 우선의 운영 전략에 기반해 고효율 마케팅을 진행하고, ‘커머스 포털’을 중심으로 콘텐츠 검색, 동영상 리뷰 등 다른 이커머스 사업자들과 차별화된 쇼핑의 재미를 만들어 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여기에 ‘월간 십일절’, 타임딜의 성공과 함께 11번가 단독으로 판매하는 이색 상품들을 차례로 선보이면서 최저가 경쟁이 아닌 11번가만의 차별점을 더욱 강조했다.

특히 ‘월간 십일절’의 인기는 2분기에도 계속됐다. 매달 11일 11번가만의 쇼핑의 재미를 추구하며 동시에 2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명실상부한 e커머스 최고의 쇼핑 축제로 인정받았다. 지난 6월 십일절에는 하루 결제고객 수 60만명으로 올해 들어 최고 기록을 세웠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끊임없는 손익개선의 노력으로 11번가 새 출발 원년에 2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달성하게 됐다”며 “더불어 ‘쇼핑의 시작은 11번가’ 라는 ‘커머스 포털’의 모습을 고객에게 선보이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으면서 늘 새롭고 즐거운 쇼핑이 가능한 11번가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