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2℃
  • -강릉 23.3℃
  • 서울 27.0℃
  • 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6.6℃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4.5℃
  • -고창 24.8℃
  • 흐림제주 22.5℃
  • -강화 23.3℃
  • -보은 30.4℃
  • -금산 29.6℃
  • -강진군 26.0℃
  • -경주시 30.0℃
  • -거제 25.3℃

배너





남의 차를 운전할 때 동시에 필요한 ‘특약 두 가지’

자동차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통장엔 매년 도둑(?)이 방문합니다. 의무보험인 자동차보험료가 그 주인공입니다. 사고도 잘 나지 않는데 보험료는 무척 비싸게 느껴집니다. 막상 사고가 나면 문제가 생기기 일쑤입니다. 꼭 필요한 특약에 가입돼 있지 않기도 하고, 보험사의 서비스가 불만족스럽기도 합니다. 자동차보험 어떻게 가입하고 써야할까요? 보험전문가 인스체크 김진수 대표가 8회에 걸쳐서 자세히 알려드립니다. [편집자주] [인스체크 김진수 대표] 평생 자신의 자동차만을 운전하는 사람은 없다. 다양한 이유로 잠시 다른 사람이 소유한 자동차를 운전할 경우가 생긴다. 만약 친구의 자동차를 운전하던 중 사고가 난다면 어떻게 될까? 친구가 가입한 자동차보험이 운전자 한정특약에 가입돼 있다면 사고를 제대로 처리할 수 없다. 가령 ‘부부한정’으로 가입한 자동차보험은 가입자와 그 배우자가 운전할 경우의 사고만 적용된다. 내가 친구의 차를 운전을 하던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해서는 ‘대인배상Ⅰ’만 작동한다. 피해가 큰 사고일 경우 나는 거액의 빚더미에 앉을 수도 있는 데다, 형사처벌까지 받을 수 있다. 이런 경우를 대비하려면 내가 가입한 자동차보험에 두 가지 특약을 추가 가입하면

양종희 사장 “고객 중심 경영 더욱 강화하겠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KB금융그룹의 12번째 계열사인 KB손해보험으로 새롭게 출발합니다!” KB​손보(대표이사 사장 양종희)는 ​​새로운 사명으로 출범한 지 2주년을 맞이해 기념식을 진행하고 임직원들과 함께 힘찬 도약을 다짐했다고 23일 밝혔다.​​ KB손보는 지난 2015년 6월 24일, 역삼동 KB아트홀에서 출범식과 함께 KB손보의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바 있다. 그리고 2년이 23일에 KB손보는 같은 장소에서 출범 2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와 동시에 ‘고객 선호도 1위 보험사’라는 비전을 되새기고 ‘고객 중심 경영’에 더욱 전념할 것을 다짐했다.​​ 행사에는 양종희 KB손보 대표이사와 주요 임직원 100여명과 우수고객, 영업가족들도 참석했다. 기념식에서는 출범 후 회사의 성과와 직원들의 성장, 앞으로 나아갈 방향 등을 담은 ‘희망영상’이 공개됐다.​​ 또한, 우수고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600만 고객 중 최우수 고객으로 선정된 인원들에게는 감사패와 특별한 선물을 증정됐다. 기념식이 끝난 뒤에는 간담회를 진행하고 고객과 영업가족들이 평소 느꼈던 회사에 대한 생각과 바람 등을 함께 공유했다.​​ 양종희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