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계리의 보험탐구] 실손의료보험과 갱신

인스토리얼 ‘오계리의 보험탐구 ’ 3편
“소액 진단비부터 고액 치료비까지 보장”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오명진 계리사(오계리): 안녕하세요. 오계리! 오명진 계리사입니다. 지난 시간 종신보험을 탐구해 봤는데요. 생각보다 굉장히 많은 분들이 인스토리얼로 종신보험에 대한 문의를 주셨습니다. 물론 설계사분들이 대부분이었으나 일반 고객분들도 질문을 주셔서 조금 놀라기도 했는데요. 그만큼 오계리의 보험탐구 코너에 대한 책임감과 함께 조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오늘 ‘오계리 보험탐구’에서 두번째로 다뤄볼 주제는 바로 실손의료보험입니다. 3400만명, 가히 국민보험이라고 얘기할만큼 많은 분들이 가입돼 있고 누구나 관심이 많이 가는 상품일텐데요. 오늘 실손의료보험의 상품구조, 실손의료비 보험료 구조와 왜 이렇게 많이 올라가는 것이고 대책은 없는지 한번 분석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실손의료보험 개념, 왜 많이 가입하나?>
▲오계리: 실손의료보험은 다치거나 아팠을 때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고 본인이 실제 부담한 병원비를 보장해주는 상품으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보장범위에 대해 세부내용을 기재한 문서를 흔히 보험약관이라고 하는데요. 보험약관에 기재된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사유, 즉 면책사유를 제외하고는 본인이 부담한 병원비를 모두 보장해주는 상품입니다.

과거에는 통상 보험이라는 개념은 암과 같은 중증질병에 걸리거나 사망했을 때 보험금이 지급되는 형태를 많이 생각해 왔었는데요. 사소한 질병으로 인한 소액 병원비부터 중증질병의 고액 치료비까지 그 보장범위와 금액범위가 매우 넓어 우리나라 대부분의 사람이 필수보험처럼 반드시 가입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보험으로 여겨지며 각광받는 상품이 됐습니다.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 구조 (갱신형)>
▲오계리: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는 보통 매월 납입을 하게 돼 있는데요. 아주 극히 일부의 계약이 비갱신, 즉 보험료가 변동되지 않고 납입기간 내내 동일한 보험료만 내는 형태로 존재하기는 하나 거의 모든 사람이 실손의료비 보험료를 갱신형이라고 하는 형태로 납입합니다.

실손의료비 보험료의 납입형태인 갱신형에 대한 얘기를 굳이 하는 이유는 실손의료비 보험료가 올라간다 혹은 내려간다 등의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반드시 이 갱신형 구조에 대한 이해가 선행돼야 하기 때문입니다.

. 그래프ㅣ인스토리얼

<갱신보험료의 원리>
▲오계리: 화면에서 보시는 그래프1와 같이 2019년 현재 각각의 연령에 해당하는 실손의료보험 보험료가 정해져 있습니다. 2019년에 가입하는 40세는 그래프에서 보는 것과 같이 41세, 42세, 43세 이렇게 나이가 변해감에 따라 실손의료비를 얼마나 납입해야 할지 가입하는 현재 시점에서 모두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실손의료보험은 현재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정한 표준약관에 의해서만 모든 보험사가 동일하게 운영이 가능한 상품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모든 회사가 갱신형으로만 운영이 가능하도록 법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갱신형으로 보험료를 납입한다는 것은 매 갱신때 마다 보험료가 바뀔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즉 그래프2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40세부터 매 연령마다 정해진 보험료가 매년 재산출해 바뀐 값으로 보험료를 다시 납입해야 한다는 뜻입니다.

. 그래프ㅣ인스토리얼

보험사가 매년 갱신보험료를 조정하는 이유는 전년도에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에 비해 혹시 보험금이 더 나갔는지 혹은 덜 나갔는지를 측정하는 손해율이라고 하는 개념을 기반으로 보험료를 그에 맞게 조정을 하는 것입니다. 물론 이 또한 보험사가 본인들 구미에 맞게 마음대로 조정하는 것은 아니구요. 감독기관이 정해 놓은 보험료 조정의 절차에 따라 진행합니다.

애석하게도 실손의료보험은 전반적으로 손해율이 좋지 않은 상품입니다. 즉 가입자들이 납입한 보험료보다 받아간 보험금이 더 많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과잉진료, 보험사기 등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어찌됐든 손해율이 좋지 않은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가 매년 예상했던 것과 다르게 움직이게 됩니다.

바로 이 포인트에서 대부분의 실손의료비 가입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는데요. 분명 내가 2019년에 가입할 때 보험료는 그래프2 대로 변할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1년 뒤에 납입하는 보험료가 예상보다 조금 더 올라가 있는 것을 보며 불만과 민원을 제기하는 것입니다.

2019년 가입시점에서 해당 고객이 알고 있는 각 연령별 보험료가 매년 손해율이라는 변수를 만나 변해가기 때문에 그래프2가 그림에서 보시는 것과 같이 매년 바뀌어 있어 납입해야 하는 보험료 또한 바뀌는 것입니다.

그럼 왜 매번 갱신 때마다 보험료가 이렇게 많이 오르는 것이냐, 나는 병원도 한번 안 갔는데, 라며 불만을 제기하는 분들도 많을텐데요. 보험이라는 제도 자체가 일정 수 이상의 위험집단이 납입한 보험료를 통해 운영되고 보험료를 납입한 가입자 중에 보험금을 받아간 금액이 보험료를 넘어서게 되면 전체의 보험료를 같이 올리게 돼 있는 구조이기 때문입니다.

<마무리>
▲오계리:지금까지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 구조와 갱신원리에 대해 설명을 드렸습니다. 다시 요약을 해드리면 실손의료비의 보험료를 갱신형으로 납입함에 따라 보험료가 매번 변동된다는 것. 따라서 가입시점에 내가 알고 있던 연령별 보험료가 계속 그대로 유지되지는 않고 매번 바뀐다는 점, 이 2가지에 대한 설명을 드렸구요.

다음 시간에는 예전에 실손의료비를 가입한 사람과 비교적 최근에 가입한 사람의 보험료가 많이 다른데 왜 가입시기별로 보험료 차이가 많이 나는 것인지, 그리고 예전에 가입하신 분들, 특히 2009년 이전에 가입하신 분들의 보험료가 매우 비싸졌다는 얘기를 많이 하시는데요. 혹시 비싸진 보험료에 대한 대안은 어떤 것이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