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에 국내 최초 미디어 미술관 ‘뮤지엄 다’ 개관

센텀시티에 약 700평 규모로 오픈..개관展 ‘완전한 세상’ 진행
LED 발광 다이오드 8천100만개로 초현실적인 분위기 연출
뮤지엄 다 내부 전경. 사진ㅣ뮤지엄 다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부산에서 문을 연 미디어 전문 미술관 ‘뮤지엄 다’가 개관전 ‘완전한 세상’을 연다. ‘완전한 세상’은 이름 그대로 예술·과학·패션·가구·영상·음악 등을 조합해 새로운 예슬 장르로 세상을 그려낸 전시다.

‘뮤지엄 다’는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에서 지난 7월 문을 열었다. 국내 최초 미디어 전문 미술관으로 규모는 약 700평에 달한다. 세계적인 2인조 미디어 아티스트팀 꼴라쥬 플러스(장승효·김용민)와 예술 전문 기획사 쿤스트원이 설립한 복합문화시설이다.

약 8000만개 초고화질 LED 발광 다이오드를 약 250평 규모로 바닥·천장·벽면에 설치해 초현실적인 분위기를 연출을 했다. 빔 프로젝터 영상 작업과 달리 그림자가 생기지 않아 작품 관람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뮤지엄 다는 개관전으로 <완전한 세상>을 준비했다, 예술·과학·패션·가구·영상·음악을 융·복합해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장르 예술로 재탄생시킨 것이 특징이다.

뮤지엄 다는 “‘완전한 세상’을 영어적 표현으로 하자면 Maximalia 정도가 될 수 있다”며 “이것은 최대치·최고치를 의미하는 단어 ‘Maximal’의 뒤에 국가나 장소를 의미하는 접미사 ‘–ia’를 덧붙여 만들어 낸 신조어”라고 설명했다.

개관전 <완전한 세상>에는 국내외를 대표하는 다양한 예술가들이 참여한다. 미디어·조각·회화·사진·설치·디자인·가구·패션·도예·음악 등 전분야에 걸쳐 협업한 결과물을 발표할 예정이다.

뮤지엄 다 내부 전경. 사진ㅣ뮤지엄 다

윤상훈 뮤지엄 다 부관장은 “대중을 위한 예술, 대중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예술, 그리고 무엇이든지 예술이 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온전히 새로운 공간을 마련했다”며 “삶의 주변에서 예술이 아닌 것은 단 하나도 없다는 사실을 관람객이 체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에 대해서는 “(완전한 세상은) 모든 이의 마음속에 상당히 구체적인 형태로 존재하는 공간이지만 동시에 실체가 없는 허상이며 이상에 불과한 장소”라며 “개관전시를 통해 이러한 완전한 세상을 구현해 보고자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뮤지엄 다는 꼴라쥬 플러스의 작가 장승효의 고향인 부산을 시작으로 제주·서울·중국·일본·태국 등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오는 14일부터 일반인 관람이 가능하고 전시는 내년 2월 16일까지 진행한다. 이후엔 또 다른 전시를 할 계획이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