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올해 상반기 당기순익 4260억…전년동기比 36%↓

지난해 계열사 주식 처분 기저효과 영향..실제 22% 정도라고 설명
삼성화재 본사. 사진ㅣ삼성화재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삼성화재는 2019년 상반기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당기순이익이 426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6%가 감소했다고 9일 공시했다. 다만 지난해 삼성전자·물산 등 계열사 주식 처분에 따른 기저효과 영향을 제외하면 22% 정도가 감소한 것이라고 삼성화재 측은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원수보험료는 9억 332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2.1% 상승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6148억원으로 34.9%가 감소했다. 이 중 보험영업손실은 지난해 상반기 2161억원에서 올해 4068억원으로 늘었고 투자영업이익은 1조 216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2% 감소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보험영업은 보험금 원가 인상에 따른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과 일반보험의 일회성 손실 발생으로 손실이 확대됐다”며 “투자영업은 관계사 주식 매각이익의 기저효과로 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험종목별 원수보험료를 살펴보면 일반·자동차·장기보험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각각 0.3%·5.4%·1.0%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