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상생위원회 신설…“본부와 가맹점 소통 강화”

가맹경영주·본부임직원이 위원으로 활동..매월 1회 회의 진행 예정
이마트24 로고. 이미지ㅣ이마트24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이마트24가 가맹점과의 소통을 강화한다.

이마트24는 가맹점과 본부가 소통할 수 있는 상생협력조정위원회(이하 상생위원회)를 신설한다고 29일 밝혔다.

상생위원회는 오는 30일 발족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프랜차이즈 전문가인 현직 교수가 위원장을 맡고, 가맹경영주와 본부 임직원이 위원으로 활동하며 매월 1회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상생위원회가 신설됨에 따라 가맹점과 본부는 외부 기관이 아닌 내부 회의체를 통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의견을 조율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과정은 소통의 부재로 인한 입장 차이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가맹점과 본부의 금전적, 시간적, 정신적 손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보다 협력할 수 있는 관계로 발전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이마트24는 경영주협의회와의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가맹점의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이마트24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함께 논의해 왔다. 경영주협의회에 이어 새로운 소통 창구인 상생위원회가 신설됨으로써 가맹점과 본부간 소통이 더욱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이마트24는 예상하고 있다.

박용일 이마트24 지원담당은 “가맹점과 본부가 함께 성장하기 위해서는 신뢰가 바탕이 된 소통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상생협력조정위원회를 신설하게 됐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