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정상회담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태국…4차 산업혁명 주제 기조연설도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이후 7년만에 이루어지는 태국 공식방문을 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이후 7년만에 이루어지는 태국 정상공식 방문을 통해 미래 번영을 위한 동반자의 위상을 높이는 행보를 시동했다.

2일(현지시간) 동남아시아 3개국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태국에서 방콕에서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의 정상회담, 협정-양해각서(MOU)서명식, 공동언론발표 등을 진행한다.

또한 4차산업혁명 쇼케이스, Brand K 글로벌 론칭 행사 등 한-태국 간 협력을 경제-사회-문화-국방-방산 등 전통적 협력 분야는 물론, 과학기술 및 첨단산업 분야에까지 확대 발전시킨다.

이밖에도 한국전 참전용사 대표 접견, 한국-태국 비즈니스포럼, 동포 간담회 등의 일정이 이어지며 미래 번영을 위한 동반자로서의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태국은 한국과의 교역액은 140억 달러(약 16조 9988억 원) 수준으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6위, 투자는 8위에 지나지 않아 앞으로 경제 협력 확대 잠재력이 크다.

태국은 아세안 지역에서 경제규모 2위로, 일본과 경제 협력이 깊은 대표적인 나라다. 일본과 태국은 전통적으로 왕실 간 교류를 중심으로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도요타 자동차 생산을 물론 일본은 교역, 투자, 경제원조 등 경제관계 전반에 걸쳐 태국의 가장 중요한 상대국이다.

태국 해외직접투자(FDI) 132억 달러(약 16조 261억 2000만 원)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43%(57억 달러, 약 6조 9192억 3000만 원)에 달한다.

태국에는 도요타, 혼다, ISUZU, 스즈키, 미쯔비시, 닛산 등 일본 자동차 대부분의 공장이 들어섰다. 태국은 ‘아시아의 디트로이트’로 불리며, 일본 자동차 생산대수의 90%를 차지한다.

한국은 2억7000만 달러(약 3277억 5300만 원)로 2%에 그쳐 아세안 시장 개척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하는 관문이 태국의 일본 헤게모니인 셈이다.

정부는 태국 공략에 우리가 강점을 보이고 있는 ICT(정보통신기술)를 앞세운다는 게 구상이다. 최근 성장 정체를 겪고 있는 태국이 스마트산업 위주의 개발 방향을 모색하고 있는 것에 따른 것이다.

2일 개최될 4차 산업혁명 쇼케이스는 디지털라이프, 바이오헬스, 스마트 팩토리, 미래차에 대한 양국 협력의 미래를 보여주는 행사다. 비즈니스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참석해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또한 태국에 대한 개별적인 접근에 ‘메콩강’이라는 지역적 접근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태국은 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베트남과 함께 ‘메콩 5국’으로 분류되는 국가다. 문 대통령은 태국 방문 직후 미얀마-라오스를 찾고, 오는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메콩 정상회의를 연다.

문 대통령은 최근 방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경제발전의 경험을 나눠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뤄내자고 말할 것이다. 한국은 메콩강이 인도차이나 발전의 동력이 될 것이라 확신하며 인도차이나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과 연계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