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F 2019] 인더뉴스,‘2019 제1회 인간 생존전략 포럼’ 성료

기업 관계자·일반 시민 약 200여 명 참석..“개인의 생존 문제 여럿이 함께 고민해야”
2일 서울시 중구 페럼타워에서 진행된 ‘2019 제1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iNdividual Survival Strategy Forum 2019)’에서 첫 번째 연사를 맡은 장동민 한의학 박사가 ‘독점하지 않아야 산다’는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ㅣ인더뉴스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4차 산업혁명의 시대, 어떻게 살아낼 것인가?’

‘사람(人)을 더하는 뉴스’ 인더뉴스(대표이사 문정태)는 2일 서울시 중구 소재 페럼타워에서 창간 6주년 기념 ‘2019 제1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iNdividual Survival Strategy Forum 2019, iSSF 2019)’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인공지능(AI)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점차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 우리 ‘인간’들이 어떻게 생존할 수 있는지를 함께 논의하는 자리다.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더불어민주당, 동대문 을)은 축사를 통해 “인더뉴스 창간 6주년을 기념하는 ‘제1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변화의 속도가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져 가는 시대를 맞아, 깊은 고민이 필요한 주제가 바로 ‘생존 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정태 인더뉴스 대표도 개회사에서 “‘나만 잘하면 된다’는 각자도생의 시대는 저물고 있다”며 “이제는 개인의 생존 문제도 여럿이 함께 고민하고 해법을 찾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 행사는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먼저 한의학 박사인 장동민 하늘땅한의원 대표가 ‘독점하지 않아야 산다’는 주제로 첫 발표를 시작했다.

장 대표는 “과거 대학 전공을 고를 때 내가 좋아하는 것(국사)과 돈을 벌 수 있는 것(의학)을 함께 고려하다보니, 자연스럽게 한의학을 선택하게 됐다”며 “이런 학문적 융합을 발전시켜 남과 다른 나만의 생존 전략을 구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표는 언론사 ‘ㅍㅍㅅㅅ’를 운영 중인 이승환 대표가 ‘인간 – 브랜드 = 0’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 인공지능이 인간이 할 수 있는 대부분의 역할을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남과 다른 자신만의 브랜드가 있다면 생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부동산 스타트업 ‘지인플러스’의 정민하 대표는 ‘미래는 정보 습득 능력이 결정한다’는 주제로 자신의 생존 전략을 설명했다. 정 대표는 과거 7편의 장르 소설을 출간한 독특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정 대표는 “많은 정보 가운데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선별하고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이 앞으로의 생존 전략이 될 것”이라며 “아무리 작은 정보라도 허투루 듣지 않고 ‘한 발 더’ 들어가 알아보려 노력하면, 그것만으로 다른 경쟁자와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는 금융, 유통, 전자, 통신, 자동차, 제약, 건설 등 다양한 산업군에 종사하는 기업 관계자와 일반 시민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