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라오스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 서비스 시작

라오스 비엔티안서 출시 행사 열어..ICT 기술로 감염병 감시·추적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개발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이 라오스에서 서비스된다.

KT는 지난 6일 오후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 있는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라오스 GEPP’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행사는 라오스 보건부, 한국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과 협력해 진행됐다. 행사에는 분꽁 시하웡(Bounkong SYHAVONG) 라오스 보건부 장관과 정홍근 한국 보건복지부 국장, 윤혜정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라오스 GEPP 출시행사에서 분꽁 시하웡(Bounkong SYHAVONG) 라오스 보건부 장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 KT

라오스 GEPP는 스마트폰으로 감염병 발생 지역, 증상과 예방법 등을 제공한다. 발생 지역에 방문한 사람에게 경고를 보내던 기존 방식에서 나아가 의심 증상을 가진 사람이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하는 기능도 있다. 라오스 보건부 감염병 관리국에서는 수집된 정보로 감염병 발생을 감시하게 된다.

KT는 라오스 보건부, KOFIH와 협력해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공공보건 역량 강화에 기여할 예정이다. 모바일 지문인식 솔루션을 활용한 ‘영·유아 백신 접종 이력 관리 시스템’이 대표적이다.

KT는 “한국인 여행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라오스에서 GEPP 서비스를 시작함에 따라 라오스 국민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유입되는 감염병 국내 확산을 방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혜정 전무는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한 GEPP 서비스로 라오스 국민 안전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동남아시아 최초로 라오스에서 GEPP 서비스 시작을 계기로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확대에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2016년 9월 KOFIH, 질병관리본부, 라오스 보건부가 체결한 ‘감염병 관리 강화 업무협약’을 개정했다. 올해부터 추진되는 라오스 감염병 진단과 검역체계 구축에 따른 것이다. 개정된 협약에는 ▲감염병 감시, 위험 평가와 대응 체계 강화 ▲감염병 담당 인력 역량 강화 ▲실험실 역량 강화와 감염병 진단 강화 부문 협력 등이 담겼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