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선물박스·귀중품 보관까지… 추석 맞이 이색서비스 ‘풍성’

은행권, 연휴에 여행가는 고객 위한 환전 이벤트 등 다양한 추석 마케팅 전개
외화 선물박스 예시. 사진 | 신한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시중은행들이 추석 명절을 맞아 외화 선물박스, 귀중품 보관 등 다양한 서비스에 나서고 있다.

신한은행은 ‘외화 선물박스’를 선보였다. 고객들이 환전한 외화를 고급스러운 선물상자에 담아주는 마케팅이다. 연휴를 맞아 여행을 떠나는 부모님을 위해 외화 용돈을 선물하고자 하는 고객에 초점을 맞췄다.

주요 영업점 10곳에서 외화 선물박스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 본점, 무역센터, 강남역금융센터, 인천중앙금융센터, 대전중앙, 대구, 부산서면, 광주지점 등 10곳에서 500달러 이상 환전하는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500세트 한정판이다.

외화를 집앞까지 무료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도 있다. KB국민은행은 이달 한달 간 ’KB-POST 외화 배달서비스‘를 진행한다. 미국 달러 등 주요 10개 통화를 환전한 고객에게 신청금액과 상관없이 배달 수수료(3000원)를 전액 면제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KEB하나은행도 오는 10월 31일까지 늦은 해외 바캉스를 준비 중인 고객들을 위해 ‘늦캉스 환전 이벤트’를 진행한다. 베트남과 태국, 대만,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주요 동남아 관광지 5개국 통화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새로운 관광 선호지로 부상한 러시아의 루블화를 미화 100달러 상당액 이상 환전하는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NH농협은행은 연휴 기간 고객의 현금과 유가증권, 귀중품 등을 무료로 보관해주는 ‘안심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오는 18일까지 전국 영업점에서 실시된다. 고객들은 대여금고가 있는 인근 영업점을 방문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농협은행은 전국 194개 영업점에서 대여금고를 운영하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추석 연휴를 맞아 여행을 하는 고객들이 급증하면서 환전과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며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이 추석 연휴 동안 편안한 마음으로 고향이나 여행에 다녀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