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추석 맞아 위탁수하물 허용량 확대..기내 다과도 제공

사진 | 아시아나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아시아나항공은 추석을 맞아 공항 체크인 카운터와 기내에서 다양한 특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연휴 기간 동안 국내선 위탁수하물 허용량을 확대하고 기내에서 다과도 서비스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추석 연휴 기간인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국내선 전 노선 탑승객의 추가 위탁수하물 허용량을 기존 20kg에서 30kg으로 확대한다. 이와 더불어 카운터와 라운지에서는 한가위 분위기를 연출한다.

먼저 인천·김포·제주공항에서는 색동 한복을 입은 직원들이 카운터와 라운지에서 고객 안내 서비스에 나선다. 인천공항 1터미널 A구역에는 한가위 축하 메시지가 담긴 포토존을 설치해 요청 고객을 대상으로 즉석 사진을 증정한다.

또한 연휴 기간 인천발 장거리 노선(미주·유럽·시드니)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디저트로 송편과 식혜를 제공한다. 해당 노선 이코노미 클래스 승객에도 감귤유과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추석을 맞아 공항을 찾은 고객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이번 혜택을 준비했다”며 “연휴기간 안전하고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