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200원대 전복 “6분 만에 10만개 판매”

‘오싹딜’ 판매 상품 모두 30분 이내 품절 기록
위메프 오싹딜. 사진 | 위메프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위메프가 타임딜 특가 프로모션을 통해 전복 10만개를 6분 만에 판매했다. 총 물량은 20만개로 30분 만에 모두 팔렸다.

위메프는 ‘오싹딜(오늘의 싹쓸이 딜)’ 프로모션에서 6분 만에 ‘290원 전복’ 10만개를 판매했다고 10일 밝혔다. 위메프에 따르면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최단시간 최대 수량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오싹딜은 오전·오후 10시에 열리며 각각 1시간 동안 특가 상품을 판매한다. 1개만 구매해도 무료배송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위메프는 이번 오싹딜을 위해 전복 20만개를 준비했다. 그중 10만개가 6분 만에 판매됐고, 30분 만에 전 물량이 팔렸다. 오전 10부터 진행한 ‘핑크박스 검은마녀 폼클렌징’ 1만 3500개 물량 완판 시간은 38분, 6일 오전 10시에 연 ‘사골곰탕’ 6000개도 22분만에 매진됐다.

위메프는 추석연휴 기간에도 오싹딜 행사를 열 계획이다. 연휴가 시작되는 12일 오전 10시엔 ‘퍼플러스 자연을 권하다 석류즙’(1포) 5만개를 230원대에 판매한다. 오후 10시에는 ‘내안에 보이차 분말 스틱’(1g) 10만개를 90원대에 선보인다.

13일 오전과 오후 10시에는 ▲샤인풋 풋패치(1개) 2만개 ▲강블리 물티슈 100매(280g) 10만개를 선보인다. 14일에는 ▲오전 10시 더조은 미세먼지 마스크 KF94(1매) 3만개 ▲오후 10시 JH컴퍼니 무지 스니커즈양말 1족 1만개를 판매한다.

위메프는 17~20일, 24~29일에도 오싹딜을 연다. 상품·가격·수량은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김동희 위메프 영업본부장은 “오싹딜이 ‘위메프=가격’이라는 고객의 신뢰를 얻는 대표 특가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더 다양한 상품과 물량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