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계 최초로 국회 수소충전소 구축…“수소전기차 대중화 앞장”

올해 4기에서 2022년까지 11기로 확대 계획..전기차도 3000대 이상 보급
수소전기택시 20대도 시범운행..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 생산량 확대
채현일(왼쪽부터) 영등포구청장, 김종민 국회의원, 이원욱 국회의원,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이종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국회에 세계 최초로 수소충전소가 구축됐다. 서울시는 첫 상업용 수소충전소인 ‘H 국회 수소충전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11기의 수소충전소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 서울시는 정부의 로드랩에 맞춰 향후 3년 안에 300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새로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 및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종구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여야 국회의원,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등 5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세계 최초로 국회에 준공된 H 국회 수소충전소는 서울 한복판 도심에 설치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특히 서울 내 첫 번째 상업용 수소충전소로서 서울시의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 제1호 사업이다. 지난 2월 산업부의 설치 승인 이후 국회와 정부, 관련 기관이 적극 협력해 최종 완공까지 총 7개월 가량 소요됐다. 국회대로 변에 총 면적 1236.3㎡(374평) 규모로 구축된 수소충전소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연중 무휴로 운영된다. 시간당 5대, 하루 7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가 충전할 수 있다.

문희상(앞줄 오른쪽부터)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H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서 수소전기택시에 수소를 충전하고 있다. 사진 | 현대자동차

현대차와 국회, 정부는 국회 수소충전소를 통해 서울시 수소전기차 고객들의 충전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본격적인 수소 사회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서울시는 올해 11월 완공을 목표로 건립중인 강동구 GS 칼텍스 상일충전소를 포함해 올해 4기에서 2022년까지 총 11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

특히 서울시는 올해 500대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3000대 이상의 수소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 주도의 실증연구사업 목적으로 2022년 말까지 총 20대의 수소전기택시가 운행될 예정이다.

수소전기택시 시범 운행은 산자부,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H2KOREA),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이 수소전기택시 보급에 앞서 진행하는 운행 실증 사업이다. 이를 통해 수소전기택시의 부품 내구성을 검증하고 개선 방향을 도출하게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국회, 정부, 서울시와의 협력을 통해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및 충전 인프라 확충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넥쏘 보급을 통해 서울시의 미세먼지 문제 등 대기환경문제 해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의 수소전기차인 넥쏘는 지난해 3월 출시 이래 국내에서 누적 계약대수 9606대를 돌파했고 누적 출고대수는 2872대다. 현대차는 오는 2020년 이후 정부 로드맵에 맞춰 생산량을 꾸준히 늘릴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