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우리카드·우리종금 자회사로 편입

이미지ㅣ우리금융그룹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우리금융지주는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이 자회사로 편입됐다고 지난 10일 공시했다.

이로써 기존 7곳이었던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는 9곳으로 늘었다. 자회사 편입 이유에 대해 우리카드가 ‘주식의 포괄적 교환’, 우리종금은 ‘지분 취득’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종금은 최대주주가 우리은행 외 특수관계인 1인에서 우리금융지주 외 특수관계인 1인으로 변경됐다고 이날 별도로 공시했다.

우리종금은 “기존 최대주주인 우리은행이 우리금융지주와 체결한 주식매매계약이 종결된 데 따른 최대주주 변경”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