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 추석 맞아 평택공장 방문…“10년 무분규에 감사”

취임 이후 임직원과 적극 소통..“판매 확대 및 회사정상화에 도움될 것”
예병태(오른쪽)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10일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 쌍용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추석을 앞두고 생산 현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예 대표이사는 임직원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판매 확대와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11일 쌍용차에 따르면 예 대표이사는 지난 10일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회사의 생존을 위한 정상화 방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추석을 맞아 명절 인사를 나누고 적극적인 스킨십 경영에 나서는 모습이다.

국내 자동차 산업이 노사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쌍용차 노사는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특히 예 대표이사는 올해 업계 최초 임금 협상 합의 및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예병태(가운데)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10일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직원들에게 경영정상화 동참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 | 쌍용자동차

예 대표이사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의 위기극복에 뜻을 모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되는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예 대표이사는 지난 4월 취임 직후 평택공장 생산라인 방문을 시작으로 팀장, 현장감독자 등 직급별 및 사업장별로 CEO 간담회를 개최한 바 있다. 제대로 소통하는 조직이 제대로 된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한 그는 지속적인 내부 커뮤니케이션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