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12일 오전 ·13일 오후’에 고속도로 가장 혼잡

하루 평균 671만명 이동…승용차·버스·철도 순으로 이용
12일~14일, 고속도로 이용하는 모든 차량 통행료 면제
혼잡한 도로 풍경.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올 추석 연휴 중 추석 전날인 12일 오전과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에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추석은 귀성 기간이 짧아 귀경길보다는 귀성길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10일 국토교통부는 11일부터 15일까지 5일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했다. 국토부는 해당 기간에 총 3356만명, 하루 평균 671만명이 이동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 수는 1일 평균 512만대로 예측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실시한 교통수요 조사결과에 따르면 추석날(13일)에 최대 897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6.3%로 가장 많고 ▲버스 8.7% ▲철도 3.9% ▲항공기 0.6% ▲여객선 0.5%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추석 전날인 12일 오전 시간대(09시∼12시)에 귀성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귀경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동시에 몰리는 추석날(13일) 오후 시간대(12시~15시)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승용차 이용 시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 40분 ▲서울~부산 8시간 30분 ▲서울~광주 7시간 10분 ▲서서울~목포 8시간 30분 ▲서울~강릉 4시간 40분 등이다.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20분 ▲부산~서울 8시간 30분 ▲광주~서울 6시간 50분 ▲목포~서서울 7시간 30분 ▲강릉~서울이 4시간 20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12일 0시부터 14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또한, 11일부터 15일까지 경부선·영동선 고속도로에서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된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