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신…“제주항공 성공 노하우 있다”

인수 적격 후보 4곳 선정..애경이 인수하면 단숨에 항공업계 1위
애경, 유력한 인수 후보자 떠올라..올해 안에 매각작업 마무리될 듯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 | 제주항공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아시아나항공의 인수 적격 후보 4곳이 추려진 가운데, 애경그룹은 “항공산업의 성공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며 강력한 인수 의지를 드러냈다. 애경그룹을 비롯한 인수 적격 후보들은 실사에 참여하며,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는 11월쯤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증권과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적격 후보를 선정했다.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뱅커스트릿 컨소시엄, 사모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등 총 4곳이다.

애경그룹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애경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예비후보 가운데 항공운송산업(제주항공) 경험이 있는 유일한 전략적 투자자(SI)”라며 “애경그룹은 지난 2006년 취항한 제주항공을 13년 만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LCC로 성장시키며 항공산업 경영능력을 검증받았다”고 강조했다. 애경그룹이 운영하는 제주항공은 LCC 업계 1위를 지키고 있는 항공사다.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의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의 노선과 기단 운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의 경쟁력을 앞세워 다수의 재무적 투자자(FI)와 인수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경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성공할 경우 자회사 등을 포함해 160여 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된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상반기 각 사의 여객통계를 기초로 각 사의 점유율을 합하면 국제선 45%, 국내선 48%로 국내 최대 항공그룹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현재 국내 항공여객 점유율은 한진그룹(대한항공, 진에어)이 1위, 금호아시아나그룹(아시아나항공·에어부산·에어서울) 2위, 애경그룹(제주항공)이 3위다. 애경그룹이 인수에 성공할 경우에만 항공업계 1위 자리가 바뀌게 된다.

한편, 업계는 적격인수 후보 4곳 가운데 애경그룹과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 컨소시엄과 애경이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인 것으로 보고 있다. 적격인수 후보 4곳은 추석 연휴 이후 아시아나항공 실사에 참여하게 된다. 실사가 끝나는 11월 말쯤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면 올해 안에 매각 일정이 끝날 전망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