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낮추고, 서비스 키운 ‘아이폰 11’..혁신없다는 평가 여전

카메라·프로세서 성능개선..‘프로(Pro)’와 중저가로 가격 다양화
‘애플TV+’·‘애플 아케이드’ 가격 월 4.99달러..서비스 매출 확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애플이 신형 아이폰을 공개했다. 최근 삼성전자와 화웨이 등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5세대(5G) 이동통신과 폴더블 같은 외형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과 비교해 아이폰은 괄목할 만한 개선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는 여전하다.

애플 아이폰 매출은 미·중 무역분쟁과 스마트폰 시장 침체로 감소했다. 내년 5G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애플은 올해 본격적인 하드웨어 혁신보다는 제품군 다변화에 기반한 가격 조정과 게임, 동영상 스트리밍 등 서비스 부문 강화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 워치 등 신제품을 공개했다. 또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가격정책을 발표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애플 스페셜 이벤트’에서 팀 쿡 애플 CEO가 발표하고 있다. 캡처 | 인더뉴스

이날 공개된 스마트폰은 아이폰 11·아이폰 11 프로·아이폰 11 프로맥스다. 이번에 애플은 아이폰에 최초로 ‘프로(Pro)’라는 이름을 붙였다. 프리미엄 제품을 뜻하는 이 명칭은 기존에 PC와 노트북, 태블릿에만 적용됐다. XR 모델은 아이폰 11이 계승한다.

아이폰 신제품 세 종에는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전력 효율과 성능 면에서 개선이 이뤄졌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프로 제품에는 후면에 초광각 렌즈가 추가된 트리플 카메라가 장착됐다. 삼성전자 갤럭시 S10 제품에 탑재된 초광각 렌즈는 1600만 화소인데 비해 아이폰에 들어가는 카메라는 모두 1200만 화소다. 다만, 전면 카메라는 후면과 같은 1200만 화소 렌즈를 탑재해 경쟁사를 앞섰다.

주목되는 것은 제품 성능보다 가격이다. 아이폰 11 최저 가격 모델(64GB)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 XR 동급 제품보다 50달러 저렴한 699달러로 책정됐다.

최신 아이폰이 기존 제품보다 저렴하게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이폰 XR이 아이폰 제품군으로 통합되면서 가격 조정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와 별개로 애플은 기존 제품을 가져오면 신제품을 할인해주는 보상판매 전략도 추진하고 있다.

내년 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저가형 아이폰과 함께 고가 정책을 고집하던 애플이 가격 다변화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니케이 아시안 리뷰에 따르면 애플은 부진한 아이폰 매출에 대응하고자 지난 2016년 출시된 아이폰 SE를 잇는 저가형 아이폰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제품인 아이폰 프로를 고가로 유지하면서도 중저가 제품으로 신흥시장을 포함한 중저가 수요에 대응할 가능성이 있다.

애플은 아이폰 신제품과 함께 구독 서비스 가격도 공개했다. 애플은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가 오는 19일 월 4.99달러에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11월에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도 같은 구독료로 출시할 계획이다.

애플은 최근 아이폰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줄이고 서비스와 웨어러블 판매량을 늘리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 7월 애플이 공개한 2분기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와 비교해 아이폰 매출은 11.8%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서비스와 웨어러블 부문 매출은 각각 12.6%, 48% 성장하며 사상 최대 2분기 실적을 이끌었다.

에어팟과 애플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는 줄어든 아이폰 매출을 대체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기준으로 전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 4620만 대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시장 점유율은 26.8%다.

팀 쿡 애플 CEO는 “아이폰은 엄청난 역량을 갖고 우리 삶을 바꾸는 제품”이라며 “아이폰 11은 많은 역량을 갖추면서 새로운 디자인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