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인스타그램, ‘필력 보소’·‘책 내주세요’ 댓글 달린 사연은

홈플러스 ‘더 클럽’ 인스타그램 재미·감동 글로 마케팅 효과↑
신문·상품 더한 ‘신문물’, 상품 나열한 ‘소비패턴’ 컨셉 ‘눈길’
마케팅 부문 신입사원의 ‘드립’으로 인기 끌며 새 마케팅 공략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여기 관리자 필력 쩔어”, “이 세상 필력이 아니야”, “야 이거 읽어봐”, “개웃김”, “책 내주세요” 홈플러스의 ‘더 클럽’ 의 인스타그램 계정 (@theclub_homeplus) 에 달린 댓글들이다. 유명 커뮤니티의 인기 게시물에 쓰일 법한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는 것.

홈플러스 더클럽 인스타그램. 사진 | 인스타그램 @theclub_homeplus

홈플러스 ‘더 클럽’ 계정은 홈플러스의 창고형 온라인 몰인 ‘더 클럽’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다. ‘대용량은 소비 패턴을 좌우합니다’ 라는 슬로건에 맞춰 상품을 나열해 패턴을 만든 이미지와 함께 재밌는 글을 올려 인기를 끌고 있다.

장난스러워 보일 수도 있는 계정이지만 성장 속도도 매우 빠르다. 팔로워 2000 명 돌파를 기념해 ‘이천 쌀’을 홍보한 지난 8월 29일로부터 약 10여 일 지난 9월 12일, 팔로워는 1만 6200 명을 넘었다.

8월 29일 팔로워 2000명을 넘었다. 사진 | 인스타그램 @theclub_homeplus

기존 유저들이 ‘재미있다’며 게시물을 지인에게 공유해 10여일 만에 팔로워가 8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마케팅 효과 역시 함께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해당 계정에선 ‘관리자 인센티브 줘야 하는 거 아니냐’는 인스타그램 유저들의 댓글을 쉽게 볼 수 있다.

‘더클럽’ 계정은 홈플러스 ‘더 클럽’ 오픈 전부터 계획해온 계정인 것으로 보인다. ‘더 클럽’ 오픈일인 7월 29일 전까지 ‘신문물’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기 때문. ‘신문물’은 사전 홍보(티저) 컨셉으로 ‘쇼핑의 신문물을 보여준다’는 슬로건에 맞춰 ‘신문’ 위에 상품(物)을 올리는 콘텐츠를 게시했다.

더클럽 인스타그램 초창기 ‘신문물’. 사진 | 인스타그램 @theclub_homeplus

실제로 더클럽 인스타그램의 초기 게시물엔 ‘신문물’ 시절 콘텐츠를 그리워하는 댓글이 아직 남아있다. 홈플러스 관계자 역시 “‘신문물’은 티저 느낌으로 진행한 컨셉이고, 더 클럽 오픈에 맞춰 지금의 ‘소비패턴’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더 클럽’ 오픈에 맞춰 ‘더클럽’ 계정은 ‘소비패턴’으로 이름을 바꾸고 지금과 같은 활동을 시작했다. 콘텐츠 역시 ‘대용량은 소비패턴을 좌우합니다’라는 슬로건에 맞춰 상품을 나열해 패턴을 짜고, 재밌는 글을 함께 올리는 식으로 바뀌었다.

이번 홈플러스의 인스타그램 마케팅 성과는 타깃 고객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 제작에 성공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더클럽 계정 운영자가 작년 하반기에 입사한 신입사원”이라며 “부문장님이 거의 전담시킨 거고, 실제로 고객 반응도 좋다”고 말했다.

이어 “홈플러스 더 클럽은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서비스”라며 “메인 타기팅 고객 중에 2030 세대도 있어서 젊은 고객의 수요에 맞춰 입사한 지 만 1년이 안 된 직원에게 마케팅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 더클럽 인스타그램. 사진 | 인스타그램 @theclub_homeplus

한편 홈플러스는 인스타그램 더클럽 계정과 함께 유튜브 채널 ‘고기클럽’을 운영 중이다. ‘미트클럽 The M’ 론칭과 함께 ‘육식 권장’이라는 컨셉에 맞춘 예능 방송을 선보이는 것. 해당 방송에선 출연자들이 주제에 맞춰 고기를 사 먹고 고기를 먹는 노하우를 제공한다.

한 업계 관계자 역시 홈플러스의 유튜브·인스타그램 계정을 두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타깃 고객의 감성에 맞는 콘텐츠로 마케팅 효과를 노리려는 회사는 많지만 실제로 성과를 내는 곳은 드물다”며 “주목할 만한 계정”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