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파주 이어 연천서도 확진 판정…“방역 집중할 것”

17일 경기도 파주시 이어 18일 연천군에서도 ASF 확진
농식품부, 초동방역팀 투입..긴급 살처분 등 방역 진행 예정
“전량 살처분·매몰해 유통 안 돼..안심하고 돼지고기 소비해달라”
이미지ㅣ농림축산식품부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ASF)이 발생하면서 확산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8일 농림축산 식품부 (이후 농식품부)는 연천군에서 의심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어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 이어 연이틀에 걸친 확진 판정이다.

연천군 백학면의 위치한 한 양돈 농장은 어미 돼지 한 마리가 폐사하자 17일 오후 2시쯤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농식품부 검사 결과 18일 확진 판정된 상황이다. 해당 농장에선 약 2000 마리의 돼지가 사육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식품부는 지난 17일 의심신고 접수 직후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이동통제와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으며,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앞으로 발병 농장에서 긴급 살처분 등 방역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발생 지역인 파주·연천을 포함해 포천시·동두천시·김포시·철원군 등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해당 지역 밖으로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ㅣ연합뉴스

농식품부는 6개 시·군 간 공동방제단 전환배치 등 소독 차량을 총동원해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중점관리지역에는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보다 최대 4배까지 늘려 축사 주변에 집중적으로 살포할 방침이다.

또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장에 대한 돼지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애초 1주에서 3주간으로 연장하고,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도축·출하하도록 함으로써 타지역으로 반출을 금지한다.

3주간 경기·강원지역 축사에는 수의사·컨설턴트·사료업체 관계자 등 질병 치료 목적 이외는 출입이 제한되며, 중점관리지역 내 양돈농장 입구에 초소를 설치해 돼지와 접촉이 많은 인력의 출입을 관리하는 등 대책을 강화할 계획이다.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기도 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 다만, 돼지와 멧돼지에 감염 시 발열이나 전신의 출혈성 병변을 일으키며 폐사되는 전염병이다. 국내 제1종 법정전염병에 해당되며, 현재 치료제나 백신도 없어 확진되면 살처분으로 대응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향후 돼지고기 수급·가격변동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농협·생산자단체 등과 긴밀하게 협조·대응하겠다”며 “ASF 등에 걸린 가축은 전량 살처분·매몰 처리돼 유통되지 않는 만큼 안심하고 돼지고기를 소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첫 ASF 발병 확인은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소재 양돈농장에서 어미돼지 5두가 폐사했다는 신고 접수로 시작됐다. 신고를 받은 농식품부는 정밀검사를 진행했고 17일 오전 6시 30분 국내 최초 ASF 확진을 발표한 바 있다.

농식품부는 ASF의 전국적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어제(17일) 돼지농장·도축장·사료공장과 관련 시설출입차량·축산 관련 종사자에 등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이동중지 기간은 내일(19일) 오전 6시 30분까지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