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시큐리티, KISA와 차량사물통신 보안사업 계약 체결

이미지ㅣ드림시큐리티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보안인증 전문기업 드림시큐리티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차량사물통신(V2X) 인증체계 및 기술규격 고도화 사업’ 수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V2X(Vehicle to Everything)는 자동차가 도로의 모든 요소(자동차와 자동차·인프라·보행자·네트워크)와 정보를 주고받는 기술이다.

드림시큐리티는 지난 2018년 ‘V2X 보안인증체계 실증사업을 위한 기술 기준 연구’ 용역을 수행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사람인증 영역에서 차량사물인증 영역으로 보안인증 기술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올해 5월부터는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자율협력주행 도로교통체계 통합보안시스템 운영을 위한 기술 개발 사업도 수행 중이다.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자동차 사이버 보안 시장규모는 2018년부터 연평균 성장률 21.4%를 보이며, 2025년에는 55억 5600만달러(한화 6조 5000억원)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드림시큐리티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자동차 보안과 관련해 2015년부터 선제적으로 R&D와 투자를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자율주행차 개발기업 ㈜SWM에 지분투자도 진행한 바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