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메가존클라우드’와 합작법인 설립..디지털 전환 시장 공략

‘클라우드 전환·운영 전문회사’ 설립 공동투자 계약 체결
대형 시스템 구축 경험·클라우드 특화 인력 시너지 기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 CNS가 국내 클라우드 강소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클라우드 전환·운영 서비스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 CNS와 클라우드 관련 기업(MSP) ‘메가존클라우드’는 25일 서울 강남구 메가존 본사에서 ‘클라우드 전환·운영 전문회사’ 설립 공동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계약 이후 3개월 동안 세부 계획을 논의하고 올해 안에 합작법인 설립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LG CNS는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 분야 전문 인력과 기술력을 갖춘 메가존 클라우드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국내 클라우드 전환 시장을 조기에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LG CNS·메가존클라우드. 이미지 | 각 사

두 회사는 지난해 12월 인력 교류를 늘리고 클라우드 플랫폼을 공동으로 연구·판매하는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협업 관계는 더 공고해질 전망이다.

LG CNS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현재 진행하고 있는 대한항공 클라우드 사업과 LG 계열사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됐다”며 “늘어나는 국내 클라우드 전환 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할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최근 국내 IT 업계에서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클라우드 전환이 본격화되는 추세다. LG CNS는 지난해 대기업과 대형 항공사 중 최초로 전사 IT 시스템을 아마존웹서비스(AWS) 퍼블릭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대한항공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수주했다. 지난 3월에는 LG그룹 계열사 클라우드 전환율을 90%로 높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 1월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금융사 클라우드 도입도 확대될 전망이다.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공부문 클라우드 컴퓨팅 기본 계획 발표에 따라 공공기관까지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LG CNS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LG CNS가 가진 대형 사업 경험과 메가존클라우드 사업 역량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국내 최초 AWS 프리미엄 컨설팅 파트너다. 1300여 개 고객에게 퍼블릭 클라우드 전환, 컨설팅, 보안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지난 2014년부터 베트남을 시작으로 미국, 일본, 홍콩, 중국, 인도네시아에 자회사를 설립하며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두 회사는 해외 시장 진출에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지난 3월 LG CNS는 오는 2021년까지 아시아태평양 클라우드 서비스 SI 사업자 상위 3개 업체(매출·시장점유율·기술역량 종합)에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LG CNS는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비롯한 협업 체계를 공고히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미 국내외 10여 개 클라우드 전문기업과 협업해 클라우드 컨설팅부터 운영과 서비스까지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AWS, MS 등 글로벌 CSP부터 국내 클라우드 기업들까지 파트너십, 지분투자, 합작법인 설립 등 다양한 형태로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김영섭 LG CNS 사장은 “기술이 고도화되고 발전 속도가 빨라지면서 국내외 전문기업과 협업하는 능력도 IT기업 역량 중 하나가 됐다”며 “메가존클라우드와 함께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는 “LG CNS와 국내 금융·공공 클라우드 시장을 선점하는 한편, 아시아를 중심으로 글로벌 공략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