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자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 주택 들어선다…‘커뮤니티 시설 강화’

26일 도시관리계획 결정 고시…내년 2월 착공·22년 4월 입주 시작
지하 6층·지상 22층, 총 299세대 규모(공공 84세대·민간215세대)
군자역 역세권 청년주택 위치도. 이미지 | 서울시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군자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 주택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군자역 인근 광진구 중곡동 637-5번지 일원의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의 도시관리계획을 결정(변경) 고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고시를 통해 사업계획이 결정된 역세권 청년 주택은 부지면적 2000㎡ 이하의 비촉진지구 사업이다.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지역을 변경해 기본용적률(680%)을 적용해 지하 3층, 지상 20층, 총 299세대 규모(공공임대 84세대, 민간임대 215세대)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총 연 면적은 1만 4922.69㎡으로 주차장 88면을 설치하고, 이중 약 11%인 10대의 주차 면수는 나눔카 전용으로 배정할 예정이다. 지상 1층~지상 2층은 근린생활시설, 지상 3층~19층은 청년 주택으로 구성된다.

지상 20층에는 입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총 299세대가 공급되며 단독형 210세대, 신혼부부형 89세대로 구성된다. 착공은 2020년 2월, 입주자 모집공고는 2021년 10월에 실시해 2022년 4월 준공 및 입주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에 인가된 중곡동 역세권 청년 주택은 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서 쾌적한 환경의 주거공간뿐만 아니라 주민커뮤니티시설의 최상층 배치로 다양한 시설이 함께 제공돼 청년층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중곡동 역세권 청년 주택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번 첫 입주자 모집에서 청년들의 뜨거운 관심이 확인된 만큼 서울시는 그 요구에 부응해 나가도록 역세권 청년 주택을 차질 없이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