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카카오와 MOU로 옴니채널 마케팅 강화

‘카카오톡 간편가입 서비스 기반 마케팅 제휴’ 업무협약 체결..데이터 기반 타깃 마케팅 전개
지난 25일 롯데면세점 본사 대회의실에서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사진 오른쪽)와 신석철 카카오 부사장이 ‘카카오톡 간편가입 서비스 기반의 마케팅 제휴 및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ㅣ롯데면세점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롯데면세점이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통해 빅데이터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고도화된 타깃 마케팅에 나선다.

롯데면세점(대표이사 이갑)은 지난 25일 롯데면세점 본사 대회의실에서 카카오와 ‘카카오톡 간편가입 서비스 기반의 마케팅 제휴 및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와 신석철 카카오 부사장, 이정민 롯데면세점 EC부문장, 송기호 카카오 상무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타깃 마케팅 전개와 고객 편의 서비스 강화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며,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카카오와의 MOU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강화하고, 고객 맞춤 마케팅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디지털 신기술을 도입해 옴니채널 강화에 더욱 힘쓸 예정이다”고 말했다.

신석철 카카오 부사장은 “카카오는 롯데면세점 고객에게 한층 고도화된 맞춤형 서비스를 구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비즈파트너와 이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카카오톡 기반의 다양한 비즈니스 솔루션(톡비즈보드, 챗봇, 스마트메시지 등) 제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원클릭, 원스캔으로 간편하게 온·오프라인 회원 가입이 가능해졌으며, 동시에 카카오톡 채널도 자동 추가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지난 6월 인터넷면세점에 카카오톡 간편가입을 도입한 바 있다. 오프라인 매장은 올해 안에 도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롯데면세점은 최근 해외여행 콘텐츠 공유 플랫폼 서비스인 ‘트립톡’을 오픈해 고객 참여 서비스를 확장하는 등 온라인 콘텐츠 개발에 힘쓰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