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재외동포, 17만2684명 2년만에 38.7%↑

외교부 ‘2019 재외동포현황’ 공개…180개국에 749만 3587명
연합뉴스 김선한 대기자의 동포사회와 함께하는 베트남 더 잘 알기 강연. 사진=주베트남 한국대사관

“베트남, 2년만에 8만 6640명 38.7%늘어 재외동포가 17만2684명이네.”

2018년 말 세계 180개국에 거주하는 재외동포 수는 750만명이었다. 특히 한국 기업의 투자가 활발한 베트남에 거주하는 동포가 급증했다.

외교부는 외국에 체류 또는 거주하는 국가별 재외동포의 현황을 조사, 집계한 ‘2019 재외동포현황’ 자료를 9월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 동북아 가장 많은 328만 6363명, 북미 278만 8732명

재외동포는 총 180개국에 749만 3587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2016년말 기준(7,430,688명)과 비교할 때 6만 2899명(0.85%)이 증가하였다.

지역별로는 동북아시아에 가장 많은 재외동포(328만 6363명)가 거주하며, 이어서 북미 278만 8732명, 유럽 68만 7059명, 남아시아태평양 59만 2441명, 중남미 10만 3617명, 중동 2만 4498명, 아프리카 1만 877명 순이었다.

동북아시아(-2.4%), 중남미(-3%)지역은 재외동포 수가 감소세를 보인 반면, 유럽(8.9%), 남아시아태평양(6.2%), 북미(2%)지역은 증가세를 보였다. 중동(-0.9%) 및 아프리카(0.2%)지역은 미미한 증감폭을 기록했다.

■ 미국 254만 6952명, 중국 246만 1386명, 베트남 17만 2684명

국가별로는 미국(254만 6952명), 중국(246만 1386명), 일본(82만 4977명), 캐나다(24만 1750명),우즈베키스탄(17만 7270명), 베트남(17만 2684명), 러시아(16만 9933명), 호주(16만 7331명), 카자흐스탄(10만 9923명), 필리핀(8만 5125명) 순으로 재외동포가 다수 거주 중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중국의 경우, 재외동포 수가 다소 감소하였으며(2016년말 대비 8만 6640명(3.4%) 감소, 베트남은 우리 기업 투자 진출 등의 요인으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2016년말 대비 4만 8226(38.7%) 증가).

해외 한인입양인 조사 결과, 유럽 및 호주에 총 4만 7506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 조사는 2018년말 기준으로 우리 재외공관이 주재국 및 겸임국 공식 통계자료 등을 활용하여 조사한 자료를 집계한 것이다. 외교부는 매 2년마다 재외동포현황을 조사하여 공개해 오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