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 유럽서 수출 확대방안 논의…“현지 마케팅 강화할 것”

8박 9일간 이탈리아·영국 등 주요 대리점 방문..코란도 등 신차 반응 살펴
“해외네트워크와 판매 위한 아이디어 공유할 것”..글로벌 경영 보폭 넓혀
지난 17일부터 8박 9일간의 일정으로 유럽을 방문한 예병태(가운데) 대표이사가 현지 대리점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 쌍용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취임 이후 처음으로 유럽을 방문해 현지 딜러들과 수출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예 대표는 적극적인 현지 마케팅을 통해 쌍용차의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할 방침이다.

27일 쌍용차에 따르면 예 대표는 지난 17일부터 8박 9일간의 일정으로 유럽을 방문해 현지 주요 대리점 대표들을 만났다. 이번에 예 대표가 방문한 유럽 국가는 이탈리아, 벨기에, 독일, 영국, 스페인 등이다.

평소 유럽시장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예 대표는 수출시장 확대 및 다변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현지 딜러들과 논의했다. 특히 지난달 말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 판매가 시작된 코란도의 현지 반응을 직접 살펴본 뒤 신차 판매 확대를 위해 힘써줄 것을 딜러들에게 당부했다.

예병태(오른쪽)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지난 22일 쌍용 블레넘궁 승마대회 시상식에서 선수들을 격려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쌍용자동차

또한 예 대표는 쌍용차가 지난 2017년부터 후원 중인 쌍용 블레넘궁 승마대회를 직접 참관했다. 대회장 곳곳에 전시된 쌍용차 제품들을 살피는 등 브랜드 홍보 활동은 물론,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현지 마케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나타냈다.

쌍용 블레넘궁 승마대회는 1987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된 블레넘궁에서 열리는 경기다. 영국에서 개최되는 승마대회 중 최고 권위를 가진 대회 중 하나로 손꼽힌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침체로 수출시장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해외네트워크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아이디어 공유를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제품 경쟁력 강화 및 현지 판매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 대표는 지난 4월 취임 직후 생산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직급별 임직원 간담회, 전국 대리점 대표 간담회 등을 통해 열린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그는 이번 유럽시장 방문을 계기로 해외 판매 네트워크와의 소통을 강화해 글로벌 경영 행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