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국 차이나모바일 미구와 5G 콘텐츠 협력

중국 베이징에서 ‘5G 기반 뉴미디어 콘텐츠 협력 업무협약’ 체결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중국 이동통신사와 손잡고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콘텐츠 육성에 나선다.

KT는 지난 26일 차이나모바일 콘텐츠 담당 계열사 ‘미구(Migu)’와 중국 베이징에서 ‘5G 기반 뉴미디어 콘텐츠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회사는 한국과 중국 5G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하고 글로벌 5G 기술 혁신을 공동 추진한다.

협약식을 마치고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 단장(왼쪽)과 류신(Liu Xin) 차이나모바일 미구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KT

KT에 따르면 세부 협력 사항은 ▲4K·8K 콘텐츠 개발 협력 ▲국내 미공개 중국 드라마·스포츠·공연 콘텐츠 단독 공급 ▲가상현실(VR) 공동 연구·콘텐츠 개발 협력 ▲초고음질 24bit FLAC 음원 교류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생태계 구축 등이다.

차이나모바일은 5G·AR(증강현실)·VR 분야에 50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고 ‘5G 초고화질 VR 콘텐츠 산업 발전’을 추진하고 있다. 계열사인 미구는 음악, 비디오, 웹 소설, 게임, 애니메이션 등 5대 디지털 콘텐츠 업무에 중점을 두고 5G 콘텐츠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KT는 “차이나모바일 미구와 협력으로 한국과 중국 5G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 발전을 선도하고 두 나라 국민에게 더욱 풍부한 5G 뉴미디어 경험을 제공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 단장은 “이번 사업 협력으로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KT 경험을 나눌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며 “향후 차이나모바일과 5G 뉴미디어 콘텐츠 교류와 공동 제작으로 한국과 중국 모두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신(Liu Xin) 미구 대표는 “KT가 가진 앞선 5G 경험을 활용할 수 있어 기쁘다”며 “향후 적극적인 협업으로 중국과 한국 5G 콘텐츠 시장을 리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