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제3기 재난 안전 자문위원회’ 출범

27일 토질·건축 등 10개 분야 전문가 16인 자문위원으로 위촉
재난 신속대응 및 역량 강화, 기술 지원 자문 통해 안전체계 구축
재난안전 자문위원 위촉식 기념사진. 사진 | 한국토지주택공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재난 예방부터 대응까지 포괄적인 안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나섰다.

LH는 27일 ‘제3기 LH 재난 안전 자문위원회’ 위촉식을 개최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올해는 토질·기초 등 10개 분야의 교수, 관련 학·협회 위원 등 전문가 16인이 재난 안전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재난 안전 자문위원회는 재난관리 업무 전반에 관한 진단 및 자문을 맡아 LH의 재난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됐다.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제2기 자문위원회가 포항지진 복구단계 자문 등 재난관리를 도왔다.

이번에 위촉된 자문위원들은 2021년 9월까지 2년간 활동한다. 세부적으로는 재난 발생 시 긴급소집 및 대응과정 자문, LH 현장의 재난관리 현황 점검 및 담당자 교육, 자문회의를 통한 재난기술지원 등을 맡게 된다.

LH 관계자는 “LH의 특성에 맞는 재난 역할과 책임을 위해 토론을 진행해 대안을 제시하는 등 예방부터 대응까지 포괄적인 안전체계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LH는 올해 초 속초 대규모 산불 당시 임시주거시설 제공 및 긴급주택확보팀 가동을 통해 이재민을 지원하는 등 재난관리 소명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자문위원들과 함께 더 확고한 재난 안전체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