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 구축

블록체인 기반 엔드투엔드 보안 제공..시범 서비스 적용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가 자체 사물인터넷(IoT) 보안 기술로 증가하는 해킹 위험에 대응한다.

KT는 29일 블록체인 기반 IoT 보안 솔루션 ‘기가스텔스(GiGAstealth)’ 플랫폼 구축을 마치고 시범 서비스에 나선다고 이날 밝혔다.

이 플랫폼은 해커가 IoT 단말 IP주소를 볼 수 없도록 하는 ‘인비저블 IP(Invisible IP)’ 기술과 KT 블록체인으로 신원 검증을 받는 송신자만 IoT 단말과 통신을 허용하는 ‘지능형 네트워크 접근 제어’ 기술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KT 직원들이 기가스텔스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 KT

이에 따라 사용자, IoT 서버, IoT 단말 등 모든 통신 요소에 고유한 블록체인 ID를 부여하고, 일회용 토큰을 발급해 사용자, 서버, 단말 간 엔드투엔드(End-to-End) 보안을 제공한다.

현재 IoT 단말 해킹 대부분은 인터넷 익명 접속으로 이뤄지고 있다. KT에 따르면 기가스텔스는 ID 인증과 일회용 토큰 인증을 거치는 2중 인증으로 해커 접속을 원천 차단한다.

또한 단말에 추가적인 장비 도입 없이 네트워크 기반으로 보안 적용을 할 수 있다. KT는 “비교적 고가인 기존 보안 솔루션을 적용하기에는 부담스러운 IoT 환경에 비용 효율 측면에서 최적화된 보안 기술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KT는 기가스텔스가 적용된 IoT 게이트웨이 개발을 완료했으며 연내 출시 예정이다. 기가스텔스 IoT 게이트웨이는 원격 검침기, 카드 결제기, 버스정보단말기 등 다양한 IoT 시스템에 적용된다. 이 밖에도 무선통신모듈과 소프트웨어개발도구(SDK) 등 다양한 영역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김성철 KT 정보보안플랫폼 상무는 “KT는 기가스텔스로 KT 5G 플랫폼 차별화 토대를 마련하고 초안전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기가스텔스 상용화를 시작으로 IoT 시장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네트워크 보안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