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만이 살 길”이라면서…제네시스 GV80, 4기통 터보 엔진이 최대 강점? ③

제네시스 GV80 11월 출시 이어 내년 초 유럽 진출 예고..테슬라, 유럽 시장 이례적 성공
혁신적인 모델로 유럽 시장 전기차 붐 일으켜..제네시스, 친환경차·자동주차 등 혁신 담아야
전기차.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권지영·박경보 기자ㅣ제네시스가 세계적 자동차 브랜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유럽 시장에서 성공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다.

유럽은 자동차를 오랫동안 만들어온 토종 브랜드가 넓게 퍼진 데다 유럽 시장에 일찍 진출한 미국과 일본 브랜드도 지속적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잘 알려져 있는 사실이지만, 유럽 시장은 해외 자동차 브랜드가 성공하기에 매우 어려운 시장으로 통한다. 유럽엔 이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자국 브랜드가 넘칠 뿐만 아니라 유럽인들 다수는 소형, 준중형급 차종을 선호한다.

프리미엄 라인을 타는 유럽인들이 제한적인 데다 이 시장은 독일과 영국, 스웨덴 브랜드가 포진해 있어 진출하기 쉽지 않다. 일본의 렉서스가 미국 시장과 비교해 유럽에서 고전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유럽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자동차가 있다. 바로 ‘테슬라’다. 특히 올해 2월 테슬라 모델3가 출시된 이후 유럽 시장 진출 3년 만에 가장 많이 판매되는 자동차로 등극했다.

특히, 노르웨이와 네덜란드에서 판매량이 두드러진다.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 3은 노르웨이에서 올해 1만 2000대 판매되면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로 꼽혔다. 2위 폭스바겐 골프와 비교해도 판매량이 2배 이상 차이가 난다.

테슬라 모델3은 네덜란드에서 올 여름 폭스바겐 폴로와 포드의 포커스 다음으로 세 번째로 많이 팔렸다. 네덜란드에서 테슬량 연간 판매량을 1만대를 넘어섰다. 최근엔 영국과 독일, 스위스에서도 테슬라 판매량이 높아지는 추세다.

올해 유럽 시장에서 전기자동차(EV, Electric Vehicle) 판매는 전년 보다 34% 증가했다. 자동차 제조업체들도 EV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포르쉐가 타이칸(Taycan)을, 폭스바겐은 ID.3라는 이름의 주력 전기차를 출시했다. 혼다의 경우도 오는 2025년 유럽 시장에 전기차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이밖에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미 전기 세미트럭을 북미 시장에 공급했으며, 포드도 픽업트럭인 F150의 전기차 모델을 올 초 선보였다. GM도 최대 주행거리를 늘린 2020년형 볼트EV를 최근 공개했다.

이에 따라 유럽 진출 후발주자인 제네시스의 경우 친환경 모델이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유럽 시장은 강화되는 CO2 규제 때문에 신차를 내연기관차로 출시할 경우 2021년부터 거액의 벌금을 낼 수 있다”며 “제네시스 GV80이 유럽에서 자리잡기 위해선 전기차 등 친환경 모델로 팔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가 유럽 진출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히면서 자동차 시장의 전기차 붐을 일으켰지만, 신규 브랜드 입장에서 유럽 시장은 상당히 어려운 시장이다. 현재 제네시스 GV80의 엔트리 모델은 4기통 터보 엔진, 최고출력 255마력 사양이 예고되고 있다.

이항구 연구위원은 “200만대 규모도 되지 않는 유럽 고급차 시장은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독일 브랜드들이 꽉 잡고 있어 일본 렉서스나 미국 캐딜락도 존재감이 거의 없다”며 “하지만 고급차라면 꼭 진출해야 하는 시장이기 때문에, 제네시스의 유럽 진출은 미래를 위한 ‘경험 쌓기’ 정도로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친환경차 라인업 구축 외에도 자동주차 기능 등 각종 첨단 사양을 얼마나 적용했느냐도 시장 안착의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럽 소비자들이 고급차에 기대하는 편의·첨단 사양의 수준은 옵션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들을 뛰어넘는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실제로 국내에서 보편화 되지 않은 자동주차기능은 유럽 고급차의 절반 이상에 적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가 유럽시장에서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었던 이유도 전기 동력을 기반으로 각종 첨단사양이 대거 탑재됐기 때문이다. 테슬라의 차종들은 자동으로 주차하는 것은 물론 운전자 대신 장시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단순히 차선의 중앙을 따라가는 국산차들과는 달리, 테슬라는 알아서 차선 변경까지 할 수 있어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이 같은 기술적인 혁신 외에도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한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유럽 소비자들은 차량 구매를 고려할 때 제조사의 사회적 기여 정도 등 다양한 가치를 따지기 때문이다.

이 연구위원은 “과거 기아차가 출시했던 고급차인 오피러스는 기아차의 낮은 브랜드 가치 탓에 흑인 졸부들이 타는 차라는 이미지가 강했다”며 “제네시스는 유럽에 진출하더라도 당장 가시적인 성과를 내긴 힘든 만큼, 장기적으로 브랜드 인지도와 가치를 높이는 데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