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통큰 한달’ 행사 진행…“맥주 1캔에 825원”

총 2천여 품목·1000억원 물량 투입..“소비자 가계 물가안정 목표”
롯데마트 모델이 ‘통큰 한달’ 1탄 할인 품목인 ‘L바이젠 맥주’를 고르고 있는 모습. 사진ㅣ롯데마트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ㅣ롯데마트가 10월 한 달을 ‘통큰 한달’로 지정하고 대형 할인 행사를 연다.

롯데마트는 대한민국 체감물가를 낮추기 위해 10월 한 달 내내 ‘통큰 한달’ 초대형 행사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총 2000여 품목, 1000억원의 물량이 투입된 행사로 1년에 단 두 번 진행하는 행사다.

먼저, 오는 16일까지 ‘통큰 한달’ 1탄으로 ‘L바이젠 맥주(330mL, 12캔)’를 9900원에 판매한다. 1캔당 825원 꼴로 가성비가 높은 상품으로 인기를 끌었던 발포주 가격과 비슷한 수준이다. L맥주는 1333년에 설립해 역사가 깊은 독일 웨팅어(Oettinger)사에서 만든 상품으로 2013년 10월 출시 이후 지난 7년간 3000만 캔 이상 판매된 스테디셀러다.

제주도 감귤 재배 면적의 6% 내외의 황토에서만 재배한 ‘제주 황토밭 하우스 감귤(2kg, 1박스)’을 9800원(롯데·KB국민·신한·NH농협·현대카드 결제)에 선보인다. ‘제주 황토밭 하우스 감귤’은 미네랄이 풍부한 황토 지역에서 재배해 일반 감귤보다 당도가 높은 것이 특징으로, 100% 비파괴 당도선별을 통해 엄선했다.

호주산 소고기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호주산 곡물비육 척아이롤(100g)’을 20%가량 할인한 1550원에, ‘호주산 곡물비육 부챗살(100g)’을 2880원에 판매한다. 또한, 캐나다산 ‘자숙 랍스터(450g 내외)’를 792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행사 기간 신선 식품 외에도 가공, 생활, 완구, 패션 잡화 분류의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초저가에 선보인다. 인기 완구 ‘빠샤메카드’ 전 품목을 정상가 1만 9900원에서 50% 할인해 9900원에 판매한다. ‘아이보리 비누(90g, 8입)’는 3900원, 국산 ‘벡셀 건전지(AA/AAA 각 16입)’도 50% 할인한 4750원에 판매한다.

이밖에 담을수록 이익인 ‘통크게 골라담기와 균일가’ 행사도 진행한다. ‘오뚜기 소스류 17종’ 골라담기 행사가 대표적인데, 오뚜기 인기 소스류 17종에 한해 3개에 5980원에 선보인다. 통조림 균일가 행사에서는 15개 종의 통조림을 1000원, 3000원, 5000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김창용 롯데마트 본부장은 “통큰 한달은 1년에 단 두 번 진행하는 당사의 모든 역량을 투입한 초대형 행사”라며 “경기불황에 소비자 가계 물가안정을 목표로 준비한 행사인 만큼 많은 소비자들이 그 혜택을 누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