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GS25-랄라블라 숍인숍 테스트 매장 가보니…“상품 다양하지만 아쉬움도”

GS25 속 랄라블라 숍인숍 테스트 매장..오프라인 접점 매장 상품 다양성 높여
실적 부진 랄라블라 GS25로 살리나..“ 뷰티업계 고급화 트렌드 반한다” 지적도
편의점 이용객은 “식욕저하”..랄라블라 이용객은 “구매경험 저하” 아쉬움 나와
GS25 건국점 간판. GS25와 랄라블라 로고가 붙어있다. 사진 | 인더뉴스 / 주동일 기자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 GS25에 들어섰지만 익숙한 라면 냄새 대신 향수 냄새가 났다. 편의점 안쪽에 있는 랄라블라 매장에서 손님들이 향수를 뿌려보고 있었기 때문. 포스기는 두 개였지만 한 간판에 GS25와 랄라블라 로고가 합쳐져 있었다. 문 역시 GS25 편의점쪽에 난 입구 하나뿐이었다.

서울시 광진구 화양동 건국대학교 후문에 위치한 GS25 건국점의 풍경이다. GS25와 랄라블라 중간에 있는 취식대에서 라면을 먹고 있던 대학생 신 씨(25)에게 반응을 묻자 “한 매장에서 여러 물건을 살 수 있는 건 좋지만 향수 냄새 때문에 머리가 아파 다시 방문하긴 힘들 것 같다”고 말했다.

◇ GS25 속 랄라블라…숍인숍 형태 테스트 매장 가보니

GS25 건국점 안엔 H&B(헬스앤뷰티) 스토어인 랄라블라가 9월 말 들어섰다. GS25의 입구로 들어가면 내부에 랄라블라 매장이 있는 숍인숍 형태다. 두 매장 모두 직영점으로 포스기(카운터)는 각각 하나씩 있다. 편의점에 들러 급할 때 화장품까지 모두 구매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매장 안 파노라마. (왼쪽부터) GS25와 랄라블라 매장. 사진 | 인더뉴스 / 주동일 기자

편의점인 GS25와 함께 랄라블라를 24시간 운영하는 것도 차별점이다. 밤 10시가 되면 랄라블라는 포스기를 마감하지만, 매장은 그대로 열려있어 GS25 포스기에서 GS25 직원을 통해 원하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한밤중에도 H&B 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또 해당 랄라블라 매장엔 음료를 보관하는 냉장고 등의 코너가 없었다. GS25와 매장을 공유하고 있어 별도의 음료·식품 코너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건국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 박 씨(25)는 “늦은 시간에 학교에서 일정을 끝낸 뒤에도 잠시 들려 필요한 화장품 등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며 “학교 후문에서 도보로 15분 거리 내에 H&B 스토어가 없었는데, 이번에 랄라블라가 생겨 편해졌다”고 말했다.

GS25 측은 “해당 점포 한 곳만 테스트 차원에서 편의점과 랄라블라를 복합 운영 중”이라며 “몇 년 전 GS수퍼마켓 안에 랄라블라를 배치해 숍인숍 형태로 운영한 적이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 대해 다양한 테스트를 시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학가에 랄라블라 주 고객층이 많다고 판단해 편의점과 랄라블라의 복합 매장이 추가 수익을 낼 수 있을지 테스트해 볼 예정”이라며 “이 같은 형태의 매장을 늘릴 계획 등은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는 “결제·배달 서비스와 온라인 쇼핑 등이 발전하면서 ‘오프라인은 편의점만 살아남을 것’이라는 말이 나오는 때”라며 “H&B 스토어와 편의점을 합쳐 품목을 다양화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 편의점은 화장품 냄새로 “식욕 저하”…H&B 고급화 추세에 역행하진 않을까

하지만 긍정적인 평만 나온 것은 아니다. GS리테일의 이번 시도에 대해 뷰티 업계 관계자는 “GS25를 통해 랄라블라를 살리는 모델을 생각한 것 같다”면서도 “여러 시행착오를 겪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랄라블라는 최근 H&B 사업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지난해 기존 ‘왓슨스’를 ‘랄라블라’로 브랜드명을 바꿔 운영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말까지 매장을 300개로 늘리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제 매장 수는 168개에서 올해 약 150개로 줄어든 상태다.

영업 면에서도 랄라블라는 지난해 254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이에 업계에서는 GS리테일이 편의점 업계 1~2위를 다투는 GS25를 이용해 랄라블라에 이른바 ‘심폐소생술’을 하려는 것 같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한편, 이번 복합매장에 대해 ‘고급화 전략’을 추구하는 뷰티 업계의 최근 트렌드에 반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시코르·세포라 등 프리미엄 뷰티 스토어까지는 아니더라도, 비교적 깔끔한 환경을 원하는 고객 입장에선 편의점 음식 냄새가 나는 뷰티 매장에 굳이 오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취식대에서 바라본 매장 안 풍경. (왼쪽부터) GS25와 랄라블라 매장. 사진 | 인더뉴스 / 주동일 기자

실제로 랄라블라를 이용한 박 씨는 “랄라블라와 붙어있는 편의점 취식대의 음식 냄새 때문에 어수선하다”며 “늦은 시간까지 운영하는 매장인 데다가 근처에 H&B 스토어가 없어 종종 이용할 것 같지만, 꼭 필요한 물건을 사러 올 때가 아니라면 다른 고급스러운 매장을 두고 굳이 올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편의점 이용자들도 불만을 제기했다. GS25와 랄라블라의 경계 지점에 취식대가 위치해 있다보니, 향수 냄새 때문에 머리가 아파 다시 방문하긴 힘들 것 같다는 것이다.

해당 매장에서 음식을 보고 있던 연구원 조 씨(28)는 “화장품 냄새 때문에 식욕이 없어져 음료수만 사서 나가려던 참”이라며 “앞으로는 근처에 있는 CU나 세븐일레븐에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