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해외송금수수료 잇따라 인하…‘시장경쟁’ 활활

판 커진 해외송금시장..소액송금업체·핀테크사 본격 진출에 은행권 긴장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해외송금 시장을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시중 은행들이 수수료를 인하하는 등 고객 지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부 규제 완화로 인터넷 전문은행에 이어 핀테크 소액 송금업체들과 저축 은행들이 해외송금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서 관련 시장 규모가 급격히 커지고 있다.

후발 주자들은 간소화된 송금 절차와 낮은 수수료 등을 경쟁력으로 해외 송금 이용자들에게 다가서고 있다. 이에 시중 은행도 수수료를 인하하며, 적극적으로 고객을 잡으려고 나선 것.

KB국민은행은 ‘KB스타뱅킹 해외송금 서비스’를 대폭 개편하고 영업점 방문 없이도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12월 말까지 미국으로 1000달러 이상 송금하는 개인 고객에게는 총 수수료를 3000원 수준으로 인하했다.

NH농협은행도 ‘비대면 NH웨스턴유니온자동송금’ 이용자에 대한 수수료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이용 고객은 일 최대 5000달러까지 해외송금이 가능하며 수수료는 5달러만 부담하면 된다.

신한은행의 경우 올해 말까지 비대면채널 플랫폼인 쏠(SOL)을 통한 해외 송금 시 3000달러 이하 금액에 대해선 수수료 면제 혜택을 내걸고 있다. 중개수수료에 따른 전신료를 5000원까지 인하함에 따라 카카오뱅크보다 수수료 경쟁에서 앞선 상태다.

은행권 관계자는 “외국환 규제가 완화되면서 해외송금시장 경쟁이 더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제로 해외송금시장 참여자가 많아지면서 외국인 고객 이탈도 발생하고 있어 앞으로 수수료 인하가 아닌 다른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해외송금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국내 해외송금시장의 변화와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개인 해외송금시장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134억달러(15조 5828억원)로, 2015년 87억 2000만달러(10조 1404억원)보다 50% 가량 증가했다.

또 국내 거주 외국인이 늘어난 데다 최근 핀테크 소액송금업체까지 적극적으로 가세하면서 개인 해외송금시장 규모가 2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말 현재 핀테크 소액송금업체의 송금액 규모는 3억 6500만달러(약 4275억원)으로 집계됐다.

아직 이들의 시장점유율은 은행보다 낮지만 규모 증가세는 가파른 편이다. 소액해외송금업제도 도입 초기인 2017년 4분기 1400만달러(164억원)보다 25배 이상 증가했다.

또 다른 은행권 관계자는 “정부에서도 이번달부터 소액해외송금업자의 한도 규제 완화를 예고하면서 해외송금시장 확대를 적극적으로 권하고 있다”며 “시장이 급격하게 크고 있어 앞으로 은행권에서도 단순 수수료가 아닌 특화된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고객 잡기에 적극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