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간편대출 마케팅 치열한 은행권…심사기준도 신용등급 外 다양

은행방문·소득증빙서류 없어 젊은층에 인기
사진 | KEB하나은행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시중은행들이 모바일 간편대출 상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은행의 간편대출 상품은 기존 신용등급 등에 국한됐던 심사기준이 다양해지면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대상 고객의 범위도 확대되고 있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인터넷 전문은행에서 비대면 상품 특유의 신속하고 편리한 대출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면서 시중은행들도 고객 이탈 방지를 위해 간편대출을 적극 출시하고 있다.

카카오뱅크(이하 카뱅)가 ‘비상금대출’이란 이름으로 최대 300만원까지 가능한 대출 상품을 내놓은 것이 시발점이 됐다. 카뱅은 2년 만에 여신 규모가 11조원을 훌쩍 넘어섰다. 특히 20~40대 등 젊은 고객 비중이 전체의 84.2%를 차지했는데 간편함과 편의성을 높인 것이 주효했다.

이에 KEB하나은행은 기존 은행 거래 없이도 누구나 3분이면 모바일로 간단히 신용대출 한도 조회가 가능한 ‘하나원큐 신용대출’을 출시했다.

하나원큐 신용대출은 본인 명의 휴대폰과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24시간 365일 은행 방문이나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KEB하나은행 스마트폰 뱅킹인 ‘하나원큐’를 통해 몇 번의 클릭만으로 쉽고 빠르게 한도 조회와 대출이 가능하다.

손님의 직장 정보와 보유 자산 등 다양한 빅 데이터를 자동으로 반영해 대출 한도와 금리를 산출한다. 최대 2억 2000만원의 높은 대출 한도와 급여이체, 카드결제, 자동이체 등 부수거래 조건을 충족하면 최저 연 2.604%(지난달 23일 기준)의 대출 금리를 제공한다.

급여소득자 외에도 신용평가사에서 산출하는 추정 소득 정보를 반영해 사회초년생, 자영업자 및 주부 등도 손쉽게 대출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외부 신용평가사에서 산정한 통신사 신용등급(Tele-Score)을 활용해 기존에 소득정보가 없거나 금융거래 이력 부족 등으로 은행권 대출이 어려웠던 고객을 대상으로 ‘우리 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

우리 비상금 대출의 고객 신용평가는 은행·카드사 등에서 제공하는 금융정보 중심의 전통적인 방식이 아닌 통신 3사(SKT, KT, LGU+)에서 제공하는 휴대전화 기기정보·요금납부 내역·소액결제 내역 등을 바탕으로 신용평가사에서 산정한 통신사 신용등급을 활용한다.

기존에도 통신등급을 대출 심사시 활용하기는 했지만, 해당 상품은 통신등급만으로 대출이 가능한 것이다. 해당 상품은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내역 등을 바탕으로 신용등급을 책정하기 때문에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했던 사회초년생 등이 이용할 수 있다.

NH농협은행은 모바일 전용 한도대출 상품 ‘NH올원 마이너스대출’을 출시했다. 본인명의 휴대폰과 공인인증서, 농협은행 입출식계좌만 있으면 은행 방문이나 소득증빙서류 제출 등의 절차없이 NH스마트뱅킹과 올원뱅크 앱에서 한도 및 금리조회, 대출 실행이 가능하다.

NH올원 마이너스대출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격득실확인서 및 보험료 납부 확인서의 정보 등을 수집하는 ‘스크래핑’ 기술을 도입해 자동으로 고객의 추정 소득을 확인하고 신용평가 모형에 반영해 대출 한도와 금리를 산출한다.

대상은 재직기간 6개월 이상, 연 환산 추정소득이 3000만원 이상인 법인기업체 직장인 고객이며 대출한도는 최대 5000만원이다. 급여이체 등 거래실적에 따라 최저 연 2.78%의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다.

은행권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금융서비스 이용에 있어 편리함이 보다 중요시되는 환경으로 변하고 있다”며 “특히 복잡한 서류 절차를 없애고 간편·다양한 심사기준으로 젊은층이나 사회초년생에게 인기가 많다. 앞으로도 금리부담은 줄이고 접근성을 높인 상품을 지속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