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 제조업 쇼크에 2% 급락…2030대로 후퇴

이미지ㅣ인더뉴스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40.51포인트(1.95%) 떨어져 2031.91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 경제지표 악화로 하락 출발한 코스피 분위기가 장 마감까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지난달 9일 2019.55로 마감한 이후 한달 만에 최저를 기록한 수치다. 이날 미 공급관리협회(ISM) 발표에 따르면 9월 미국 제조업 PMI(구매관리자지수)는 47.8로, 전월 49.1보다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6월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시장 전망치 50.2를 크게 밑돌았다.

이로써 미국의 제조업 PMI는 두달 연속 위축 국면을 이어갔다. PMI는 경기 동향을 파악하는 지표로 기준선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넘지 못하면 경기 위축을 의미한다.

유럽도 비슷했다. 이날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지난 9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제조업 PMI 확정치는 45.7로 집계됐다. 전월의 47.0보다 떨어진 것으로, 2012년 10월 이후 6년 11개월 만에 최저치다.

투자주체별로 보면 개인이 5021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은 각 4049억원, 1188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사도 모두 하락했다. 하락률은 SK하이닉스(3.05%), 현대차(3.02%), 삼성전자(2.56%), LG화학(2.63%), NAVER(1.87%), 삼성바이오로직스(1.55%), 삼성전자우(1.52%), LG생활건강(1.30%), 현대모비스(0.81%), 셀트리온(0.58%) 순으로 컸다.

업종은 섬유의복이 0.01% 소폭 상승하며 강보합한 것을 제외하고는 전부 내렸다. 특히 철강금속(2.70%), 보험(2.57%), 전기전자(2.50%), 전기가스업(2.32%) 등은 큰 폭의 하락률을 나타냈다.

한편 코스닥은 7.59포인트(1.20%) 떨어져 624.51로 마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