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 3위’ 르노삼성, 종이 대신 모바일로 계약서 쓴다…고객 편의 강화

전자계약서 통해 보안 및 편의성 높여..재고조회 및 견적 만들기도 가능
르노삼성자동차 영업직원이 태블릿 PC로 견적을 내고 있다.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지난달 내수 시장에서 깜짝 3위에 오른 르노삼성자동차가 새로운 영업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판매 서비스를 더욱 강화한다. 태블릿PC와 스마트폰 등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영업관리 시스템을 통해 고객 정보 보안과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르노삼성은 기존에 PC 또는 종이계약서 기반으로 진행해온 영업 시스템을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시킨다고 7일 밝혔다. 르노삼성의 전국 영업지점 및 대리점은 영업관리 애플리케이션인 ‘e-베스트’를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고객과의 소통이 가능해졌다.

‘e-베스트’는 전자 서명 기능을 통해 기존 종이 계약서 작성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고객 정보 보안을 한층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더불어 실시간으로 차량 재고 조회부터 견적 생성, 고객 관리까지 한 번에 할 수 있어 정확한 상담과 적극적인 고객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김태준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은 “e-베스트를 통해 구매 상담의 편의성과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며 “판매 서비스만족도 18년 연속 1위의 영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고객과의 적극적 소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업 환경 개선 및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힘써 온 르노삼성은 최근 컨슈머인사이트에서 주관하는 2019년도 자동차 판매(SSQ) 서비스만족도 조사에서 18년 연속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