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잠정 매출 15.6조…역대 3분기 매출 최대

연결기준 매출액 15조 6990억 원·영업이익 7811억 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LG전자가 역대 3분기 매출액 중 최대 실적을 기록한 잠정 실적을 내놨다.

LG전자는 7일 올해 3분기 잠정실적으로 연결기준 매출액 15조 6990억 원, 영업이익 7811억 원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8%, 4.3% 증가했다.

이번 3분기 매출액은 역대 3분기 가운데 가장 많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기준 매출액은 46조 2433억 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증권가 예상치를 소폭 상회하는 실적이다.

LG전자 2019년 3분기 잠정실적. 자료 | 전자공시시스템

최대 실적을 기록한 배경에는 스마트폰 사업부문 구조조정이 영향을 미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LG전자 MC사업부는 지난달 베트남 생산 체제를 갖췄다. 지난 2분기에 베트남 공장 이전 비용이 발생했으나 이번 3분기에는 추가 이전 비용 발생이 제한적이었던 것이 실적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평택 공장 생산인력을 베트남 인력으로 대체하고 추가적인 제조원가 절감 등 구조조정에 따른 비용 절감 효과는 연간 800억 수준으로 추정된다. 이에 더해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선점 효과와 ODM 확대 등으로 수익성 개선이 이어질 전망이다.

잠정실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른 예상치다. 연결기준 순이익과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