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안, 인도네시아 최초 여성 국회의장…차기대권 따논 당상?

초대 대통령 외할아버지-어머니 5대 대통령 ‘세습 정치인’ 한계 극복해야
뿌안 마하라니 국회의장(맨 오른쪽 여성)과 4명의 부의장들. [사진: 인도네시아 국가사무국]

뿌안 마하라니가 인도네시아 최초 여성 국회(DPR) 의장에 취임한 것이 2024년 대통령선거 출마를 의한 강력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2일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현지 미디어인 ‘데일리 인도네시아’는 뿌안 의장이 지난달 30일 조꼬 위도도(일명 조꼬위) 내각에서 맡았던 인간개발문화부 조정장관에서 사임하고, 2019~2024년 임기의 국회의장직에 취임했다고 전했다.

차기 대선주자로서 위치 선점, 개인최다 득표에다 최다 득표 정당

정치분석가들은 뿌안이 신임 국회의장에 취임함으로써 차기 대선주자로서 위치를 공고히 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2020년 투쟁민주당(PDIP) 전당대회에서 총재직을 인수할 후계자로서 입지가 유리해졌다고 평가했다.

뿌안 의장의 어머니인 메가와띠 수까르노뿌뜨리 현 PDIP 총재는 내년에 총재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뿌안 의장은 소속 정당인 투쟁민주당이 지난 4월에서 총선에서 최다 득표를 함에 따라 국회의장직을 맡을 수 있었다.

그는 아지스 샴수딘(골까르당), 수프미 다스꼬 아흐맛(그린드라당), 라흐맛 고벨(나스담당), 무하이민 이스깐다르(PKB당) 등 부의장 4명과 함께 1일 저녁 무하맛 하따 알리 대법원장 앞에서 취임선서를 했다.

역시 선거의 승리 주역의 당당한 선서였다. 지난 4월 총선에서 중부자바 지역구에서 40만 4034표를 득표해 개인최다 득표를 했다. 투쟁민주당도 19.3%를 득표해 최다 득표 정당이 돼 국회 의석수 128석을 차지했다.

뿌안은 “인도네시아 국회가 74년만에 여성의장을 배출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여성이라는 점이 정치적 금기(taboo)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는 존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외할아버지는 수까르노 초대 대통령-어머니 제5대 대통령 ‘정치 명가’

뿌안 의장은 2009년부터 정치에 입문, 국회의원과 더불어 2012~2014년 투쟁민주당 원내대표, 2014년~2019년 9월까지 인간개발문화부 조정장관을 역임했지만 뚜렷한 실적을 내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뿌안의 외할아버지는 수까르노 초대 대통령이고, 뿌안의 아버지는 2009~2013년 국민협의회(MPR) 의장을 역임한 유력 정치인인 고(故) 또픽 끼에마스, 어머니는 제 5대 대통령을 역임한 메가와띠 투쟁민주당 총재로, 대표적인 인도네시아 정치가문이다. .

국립 샤리프 히다야뚤라 이슬람대학교(UIN) 소속 정치분석가 아디 쁘라잇노는 국회의장으로서 뿌안의 장점으로 ▲총선 다수당 출신 ▲수까르노 가문의 후계자 ▲여대야소 국회 구조 등을 꼽았다. 하지만, 뿌안 의장이 그동안 다른 여성 장관들과 비교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며, 이제 스스로를 증명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조꼬위 대통령을 표지로 장식한 일본경제신문의 영자지 니케이아시안리뷰. [사진: 조꼬위 대통령 페이스북]

■ 첨예 대립 정치지도자들 ‘가교’ 시험대…조꼬위와 국정파트너냐 불화 대립인가?

인도네시아연구소 박스폴센터(Voxpol Center)의 빵이 샤르위 차니아고 대표는 첨예하게 대립하는 정치지도자들 사이에서 뿌안 의장이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고 보았다.

정치분석가들은 뿌안 의장이 정부 정책에 대한 국회의 협력을 이끌어낸다면 조꼬위 대통령에 좋은 국정 파트너가 될 수도 있지만, 투쟁민주당의 어젠더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조꼬위 대통령과 대립할 수도 있다고 보았다.

지난달 17일 이전 임기 국회가 반부패위원회(KPK)의 독립성과 권한을 약화하는 내용의 부패방지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또 혼전 성관계까지 전면 불법화하는 내용, 낙태죄와 대통령 모욕죄 등을 포함한 형법 개정안 표결은 조꼬위 대통령의 요청으로 다음 회기로 넘겨졌다.

이날 국회의사당 밖에서는 대학생과 노동자들이 부패방지법 개정안과 형법 개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격렬하게 벌이는 등 법개정과 관련된 논란이 고조된 상태다.

외신은 최근 시위가 수하르토 대통령을 하야시킨 1998년 시위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시위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지금까지 이번 시위 도중 3명 이상이 숨졌고 수백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는 5년 중임제를 선택하고 있는 만큼 조꼬위 대통령은 더 이상 출마할 수 없다. 현재로서는 뚜렷하게 선두에 나선 인물도 없는 상황이라서 뿌안 마하라니가 돋보일 수밖에 없다.

젊은 여성인 뿌안 의장이 노련한 남성 정치엘리트들과 조꼬위 대통령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을 하며 존재감을 증명하고 대선 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인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