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신기술 개발 박차” 당부…삼성디스플레이, 13.1조 투자 결정

삼성오는 2025년까지 퀀텀닷에 13조 1000억원 투자해 차세대 기술 경쟁력 확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위기와 기회는 끊임없이 반복되는데, 지금 LCD사업이 어렵다고 해서 대형 디스플레이를 포기하면 안됩니다.”

삼성디스플레이(대표이사 이동훈)가 차세대 프리미엄 TV 시장의 기술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 최초로 ‘QD(퀀텀닷, 양자점 물질)디스플레이’ 투자에 나선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디스플레이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한 지 두 달 만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10일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신규 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진행하고 2025년까지 ‘QD디스플레이’ 생산시설 구축 및 연구개발에 대한 총 13조 1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투자를 통해 대형 디스플레이 기술의 방향을 기존 LCD에서 ‘QD디스플레이’로 전환하고, ‘QD’를 기반으로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의 새로운 전성기를 열어갈 계획이다.

‘QD’ 상용화에 13.1조원 투자..8만 1000명 간접고용 효과 기대

지난 8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고, 대형 디스플레이 로드맵 등 신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최근 중국 패널업체들의 공격적인 투자로 삼성디스플레이의 수익성 악화가 심화되는 가운데, 임직원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미래 혁신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당부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5년까지 13조 1000억원을 투자해 아산1캠퍼스에 세계 최초 ‘QD 디스플레이’ 양산라인인 ‘Q1라인’을 구축한다. 신규 라인은 우선 초기 3만장(8.5세대) 규모로 2021년부터 가동을 시작해 65인치 이상 초대형 ‘QD디스플레이’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 8세대 LCD 라인을 단계별로 ‘QD’ 라인으로 전환하며, 2025년까지 생산능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QD’ 신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기존 LCD 분야 인력을 ‘QD’ 분야로 전환 배치하는 한편, QD 재료연구와 공정개발 전문 인력도 신규로 채용할 방침이다.

삼성디스플레이의 투자가 본격화되면 신규 채용 이외에도 5년간 약 8만 1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된다.(한국은행 산업연관표 고용유발계수 기준)

‘QD’ 개발 초기부터 부품 공급망 안정화 추진..전후방 협력생태계 강화

삼성디스플레이는 ▲공급망 안정화 ▲원천기술 내재화 ▲부품경쟁력 제고 ▲신기술 해외유출 방지를 위해 사업 초기부터 소재·부품·장비 등 국내 후방 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는 잉크젯 프린팅 설비, 신규 재료 개발 등 QD디스플레이 양산기술 확보를 위해 국내 업체들과의 파트너십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내 디스플레이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국내 대학들과 함께 ‘디스플레이 연구센터’를 설립하는 등 산학협력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동훈 사장은 “자연색에 가까운 빛을 내는 반도체 입자인 ‘QD’는 대형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 성장 비전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