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 설계 공모 당선작 선정

2단계 심사로 선정된 업체에 경기 수원·광주 문흥지구 설계권 부여
내년 말까지 준공해 입주민 맞춤형 주택 및 지역연계형 커뮤니티 제공
경기수원(지역거점형) 지구 당선작. 이미지 | 한국토지주택공사.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ㅣ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지난 7월 설계 공모한 경기 수원 및 광주 문흥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 사업 지구의 최종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LH는 이번에 선정된 설계안으로 사업지구별 건축허가를 연말까지 완료하고, 내년 말까지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12월 중 이번 공모 입상작에 대한 작품 전시 및 설계안 설명회를 개최한다.

공공리모델링 임대주택은 도시 내 노후 단독․다가구주택 등을 LH가 매입해 1인용 소형주택으로 리모델링 또는 재건축 후 대학생, 저소득 독거노인 등에 저렴하게 공급하는 주거복지사업이다. 이번 설계 공모는 소규모·신진 설계업체들의 참여를 늘리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해 기존 가격입찰 방식에서 2단계에 걸친 공모방식으로 변경해 진행했다.

LH는 1단계 제안서 심사로 상위 3개 업체를 선정했다. 지구별 여건과 활용 가능성을 고려한 2단계 설계안 심사를 통해 경기 수원(지역 거점형) 지구는 토호건축사사무소·에스와이에이 건축사사무소·이코스 건축사사무소, 광주 문흥(마을 테마형)지구는 영창건축사사무소·원건축사사무소의 작품이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됐다.

당선작들은 공모 기준에서 제시된 요건을 충족하는 지구별 계획 및 특화계획 등 설계안을 제안했다. 경기 수원지구의 당선작은 생활도서관과 여성 안심 라운지, 공유 오피스 등을 제시해 호평을 받았다. 광주 문흥지구 당선작은 확장 가능성을 고려해 인접 주동 간 이격 거리와 후면 공간 공유를 통한 커뮤니티 시설 활용 극대화 방안을 제시했다.

LH 관계자는 “이번 설계 공모를 통해 낙후된 저층 주거지역에 청년층, 고령자 맞춤형 주택 및 지역연계형 커뮤니티 공간이 제공돼 해당 지역의 새로운 활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