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지주, 3분기 영업익 2196억원…전년比 38.3% 급감

한국조선해양도 수익성 악화..매출 늘고도 영업익은 20.1% 감소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 사진 | 현대중공업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중공업지주는 올해 3분기 매출액(연결기준) 6조 5300억원, 영업이익 2196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9% 가까이 늘었지만,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8.3%나 급감했다.

현대중공업지주의 매출액은 평균유가 하락에 따른 정유부문 부진. 국내외 전력시장 위축에 따른 현대일렉트릭의 부진 및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현대건설기계의 판매량 감소 등으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영업이익도 정제마진 개선으로 흑자를 유지하긴 했지만, 정유부문에서 평균유가 감소로 수익성이 크게 떨어졌다.

특히 한국조선해양의 3분기 매출액은 3조 64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1%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303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20.1%나 감소하면서 매출액이 늘고도 수익성은 크게 떨어졌다. 전분기와 비교하면 무려 45.3%나 줄어든 수치다.

한국조선해양의 매출액은 환율상승과 LNG선 등 고부가가치선 매출 비중이 확대된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하지만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은 해양플랜트부문 물량감소에 따른 비용부담이 지속되면서 211억원의 영업손실을 받아들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부문에서 견고한 실적을 이어가고 있지만,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불확실성이 지속되며 전 세계 발주량은 전년 대비 줄어들었다”며 “최근 발주가 집중되고 있는 LNG선 및 LNG추진선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