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시스템 에어컨, ‘올해의 10대 기계기술’ 선정

제7회 기계의 날에서 수상..AI·빅데이터로 성능 높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빅데이터와 AI 기능이 탑재된 LG전자 시스템 에어컨이 기술력을 인정받았습니다.

LG전자는 6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제18회 기계의 날 행사에서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Multi V)가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선정됐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이로써 LG전자는 6년 연속으로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이름을 올린 회사가 됐습니다.

기계의 날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행사입니다.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습니다. ‘올해의 기계인’과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을 선정해 개인과 단체에 포상합니다.

LG전자 멀티브이. 사진 | LG전자

멀티브이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활용한 점을 인정받아 올해의 10대 기계기술로 호명됐습니다. 빅데이터로 실내외 기온과 습도를 감지해 온도를 유지하고 에너지 사용량을 최대 25%까지 낮춥니다.

이 제품은 실내기와 실외기에 입력된 압력, 온도 등을 바탕으로 최적 냉매량을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스마트 냉매 제어를 지원합니다. 또한 자동 시운전 기능으로 센서와 전자팽창밸브(EEV)까지 제품 상태를 자동으로 진단합니다.

멀티브이에는 LG전자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가 탑재됐으며 원격관리서비스로 유지보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감규 LG전자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