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한계 버리고, 미래 선점하자”…이재용 부회장, 글로벌 석학과 AI 전략 논의

이 부회장,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 교수와 만나
작년 사티아 나델라 MS CEO 이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AI 협력 방안 나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26일 충남 아산에 위치한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공지능(AI) 전략 짜기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올해 1월부터 지속적으로 인공지능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습니다. 디스플레이, 전자, 리서치 등 각 사업장을 방문해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기술 개발에 도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6일 AI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Yoshua Bengio) 몬트리올大 교수와 세바스찬 승(Sebatian Seung, 한국명 승현준) 프린스턴大 교수와 만나 미래 AI 산업 발전 방향과 삼성전자의 AI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딥러닝 관련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데요. 제프리 힌튼 (Geoffrey Hinton) 토론토大 교수, 얀 러쿤(Yann Lecun) 뉴욕大 교수, 앤드류 응(Andrew Ng) 스탠포드大 교수 등과 함께 AI 분야 세계 4대 구루(Guru)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특히 벤지오 교수는 차세대 음성인식 성능 혁신을 위한 신경망 네트워크(Recurrent Neural Network) 설계 및 학습 알고리즘 개발 분야의 권위자입니다. 앞서 2018년에는 컴퓨터 과학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상(Turing Award)’를 수상했습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몬트리올에 인공지능랩을 설립해 벤지오 교수와 공동으로 영상·음성 인식, 자율주행 등 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벤지오 교수는 4~5일 양일간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 연사로 참여해 메타 러닝과 강화 학습 등 딥러닝 분야의 핵심 기술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세바스찬 승 교수는 뇌 활동을 모방한 뇌 신경공학 기반 인공지능 연구를 개척한 세계적 석학인데요. 2018년부터 삼성리서치 CRS(Chief-Research-Scientist)를 겸직하며 삼성의 AI 전략 수립과 선행연구에 대한 자문을 맡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생각의 한계를 허물고 미래를 선점해 가자”고 말했습니다.

작년과 올해 이 부회장은 IT기업의 수장을 만나 인공지능 전략을 교류하기도 했습니다. 작년 11월 ‘퓨처 나우’ 기조연설을 위해 방한한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 소프트 CEO와 만나 사업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부회장과 나델라 CEO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데이터센터, 5G, 소프트웨어 등 미래 성장산업 핵심 분야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올해 7월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깜짝 만남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 부회장과 손 회장은 최근 미래 기회를 선점하기 위한 비전을 제시하고,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작년 이 부회장은 180조 투자계획을 밝히며, AI와 5G, 전장부품 등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집중 육성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올 4월에도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라는 목표를 제시하고, 이를 위해 133조원을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4일 AI포럼을 열었습니다. 올해로 3회째 맞이한 삼성 AI포럼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AI 석학들을 초청해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미래 혁신 전략을 찾는 기술 교류의 장입니다.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AI 전문가들의 강연이 진행되는데,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와 학생 등 17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