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사회적기업에 3542억 지원…기업은행 1위

기업은행 3분기까지 727억 공급..신한·농협은행 뒤이어
표 | 금융위원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ㅣ올해 은행권이 사회적 경제기업에 총 3542억원의 자금을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IBK기업은행이 727억원으로 가장 많은 자금을 공급했으며 신한, NH농협은행이 뒤를 이었습니다.

7일 금융위원회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부는 사회적금융 생태계 조성 차원에서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대한 자금 공급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신용보증기금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벤처투자 등으로 구성된 공공부문은 올해 들어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 1578개사에 자금 3329억원을 공급했습니다. 올해 설정한 목표인 3230억원을 3분기에 이미 달성했습니다.

사회적금융 공급은 보증(1945억원)과 대출(758억원), 투자(626억원) 등 형태로 이뤄졌습니다. 시중은행들도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에 3542억원(2515건)의 자금을 공급했습니다.

은행의 지원은 대출이 3476억원(98.1%)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기부·후원 32억원(0.9%), 제품구매 28억원(0.8%)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727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은행(644억원), 농협은행(561억원)이 뒤를 이었습니다.

공공부문과 은행에서 공급한 자금은 올해 들어 3분기까지 6871억원으로 7000억원에 육박합니다. 이번 집계에서 빠진 여타 민간 금융업권까지 합산할 경우 7000억원을 다소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는 사회적금융 활성화 차원에서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최근 개발했습니다. 신용정보원에 사회적경제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고 사회적금융중개기관 실태조사도 마쳤습니다.

김태현 사무처장은 “사회적금융 자금공급 현황을 지속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