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중공업그룹,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 열어

지난 5월 MOU 이후 스마트팩토리·로봇 등 결과물 공개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KT와 현대중공업이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스마트팩토리 등 협업 사례를 공개했습니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7일 서울 중구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를 열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두 회사가 지난 5월 체결한 업무협약(MOU) 이후 진행한 5G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조선소 사업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내년 사업 고도화 계획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5G 네트워크, 공동 상품화, 신규시장 공략, 연구·개발(R&D) 등 분야에서 협업해 왔습니다.

‘5G 기반 사업협력 성과 발표회’에서 황창규 KT 회장이 발표하는 모습. 사진 | KT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이 공동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자동화된 로봇 관리시스템(HRMS on KT Cloud) ▲모바일 로봇(신형 호텔 어메니티 로봇) ▲AI 음성인식 협동로봇 ▲KT 스마트팩토리 솔루션(Factory Makers) 등이 전시됐습니다.

클라우드 기반 로봇 관리시스템은 현대중공업 그룹 로봇 관리 시스템인 HRMS(Hyundai Robot Manageme KT 클라우드에 구현한 것입니다. 클라우드 기술로 별도 하드웨어 구축 없이 관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신형 어메니티 로봇은 KT 인공지능(AI) 자율주행 기술과 현대중공업그룹 모바일 로봇 제작 기술이 합쳐진 기술입니다. 호텔에서 어메니티(편의서비스)를 자율주행하며 배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AI 음성인식 협동로봇은 현대중공업그룹이 개발한 신형 협동로봇에 KT AI 음성인식 서비스 ‘기가지니’를 접목했습니다. 작업 로봇을 음성만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됩니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을 결합한 신개념 AI 로봇 개발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팩토리메이커스는 제조업 분야에 특화된 KT 원격 관제 플랫폼입니다. 공장 설비 데이터를 수집해 관제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가진 협동 로봇 외에도 산업용 로봇까지 시스템을 연계해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습니다. 5G를 활용해 원격에서도 실시간 모니터링을 지원합니다.

현재 현대중공업은 KT 정보기술과 운영기술을 융합하는 ‘5G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T는 사용자와 가까운 곳에 설치된 서버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기술로 현대중공업그룹에 특화된 클라우드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황창규 KT 회장은 “5G B2B 서비스가 우리 산업에 가져올 변화는 놀라울 것”이라며 “성공의 열쇠는 협업으로 두 회사가 한 몸처럼 움직여 대한민국 제조업 혁신을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Top